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012, The Amazing Spider-Man)

tas_kr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봤다.

아기가 생기니 영화 보는 것도 쉽지 않다. 본가로 가서 아기를 부탁 드리고, 후다닥 다녀왔다. 아버지가 좋아하시는 아이스크림과,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찹쌀 도너츠 사 들고…

영화는 한마디로 재미있게 봤다.

대부분 모르는 배우들이 나와서 그런지, 기존 캐릭터에 영향을 받지도 않았고, 리부트라서 이전 스토리에 신경을 안 써도 되고, 평도 별로 안좋아서 기대도 안 했더니 더 재미있달까? 마크 웹 감독이라 그런지 로멘스 쪽의 심리묘사가 좋았고, 스파이더맨이 되어가는 과정은 그냥 설렁설렁 ‘어차피 다 알잖아?’식으로 넘어가더라.

개인적으로 이전 스파이더맨 영화에서 웹슈터 대신 생체 거미줄을 쓰는 것이 마음에 안 들었는데, 웹슈터로 되돌아와서 좋았다.(특히 팔뚝에서 두꺼운 밧줄 사이즈 거미줄이 나가는 건 좀… 이번 영화에서는 거미줄 두께도 얇아졌다.) 특수효과가 발전해서인지 거미줄을 다양하고 시원시원하게 사용하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 것도 좋았다. 입담이 살아 있는 스파이더맨이라는 것도 마음에 들고.

매력적인 스파이더맨이라는 히어로와 특수효과와 액션. 눈이 큰 미인 여배우. 숨쉴 틈 없는 편집. 여러모로 볼만한 영화.

t6UvB3OVQ225iQh3RLsKJbiPb

(여기서부터는 스포일러 좀 있음)

영화 시나리오 완성도만 치면 아쉬운 부분이 몇 가지는 있다. 팔뚝에 문신 있는 범죄자 찾는 목적은 어느 새인가 사라졌다.(2편 떡밥?) 피터 파커는 리자드맨 혈청의 부작용은 걱정하면서, 같은 이종 유전자 결합의 결과인 자신의 부작용은 별로 고민이 없다.(원작이나 애니메이션에서는 피터가 결국 거미괴물로 변하는 내용도 있다고 들었다) 그웬의 아빠는 무슨 용기로 혼자 초인들의 싸움터에 끼어들었나도 의문. 피터 파커의 정체가 공개될까 그랬을 수도 있지만, 별로 설득력이 없다. 그리고 어벤저스도 그렇고 왜 악당들은 높은 빌딩 꼭대기에 뭔가 설치하려 하는거야…

영화에 코메디 장면이 거의 없다는 것도 특징. 유일한 코메디가 바로 스탠 리의 까메오 장면이다. ㅋㅋㅋㅋ 로멘스를 생각하면 꽤 가벼우면서, 이런 것  보면 무겁다.

ps. 그웬의 아빠역 마틴 쉰…올해 연세가…만72인데, 고등학생의 아버지라는 건 좀 그렇지 않나? ㅋ 72로 안보이지만.
마틴 쉰의 아들인 찰리 쉰은 올해  만47…

ps. 피터 파커의 아역이 너무 귀엽고 잘생겨서 극장 여기저기에서 여자들의 탄성이 나오더라 ㅋ

ps. 3D를 고려한 듯한 1인칭 시점 고공 장면들이 몇번 나오는데, 디지털로 봐서 별로 체감이… 3D로 봤으면 아찔했을 지도 모르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보고는 싶으면서도 웬지 정감이 안가는 포스터라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