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2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올해 본 애니매이션 중 단연 최고라고 하고 싶다. 반해버렸다. 주인공 마코토는 그리 똑똑하거나 정의감 넘치거나 착하거나 잘난 주인공이 아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수 있는, 혹은 나중에 성장해서 되돌아보면 자신의 어리석음이 부끄러워지는, 그런 평범한 여고생이다. 그런 평범한 여고생의 성장기를, 타임리프라는 평범하지 않은 능력(능력이 아니었지만)을 통해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통해 잔잔히 그려나간다.

 

대부분의 고등학생들이 시간을 자신의 대단치 않은, 그러나 당시에는 중요한 목적을 위해 사용하듯이, 마코토는 타임리프 능력을 그런 목적을 위해 사용한다. 노래방에서 무한히 노래부르기 위해 사용하고, 동생이 빼앗아 먹은 푸딩을 위해 사용하고, 부끄러운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사용한다. 그러다 약간의 보람을 위해 남들의 관계에 타임리프를 이용해 끼어들었다가 점점 일이 꼬인다. 친구들이 자신 대신 자전거 사고를 당할 처지에 까지 이른다. 그리고 자신도 모르게, 혹은 자신이 의식하고 싶어하지 않았던 첫사랑과 이별을 맛본다.

 

제목과는 달리 일본 애니에 흔한SF나 눈에 보이는 환상을 여행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잔잔한 성장 드라마. 그게 시간을 달리는 소녀였다.

 

개인적으로 ‘나디아’와 ‘에반겔리온’의 일러스트레이터였던 요시우키 사다모토의 그림 스타일을 좋아한다. 이 애니매이션도 그의 그림이다. 그의 화보를 보면 서구식 SF나 환타지 인물에 강한것 같았지만, 에반겔리온 이후로는 고교생에 어울리는 풋풋하고 떼묻지 않은 인물을 그리는구나 싶다. 특히 치아키나 마코토의 동생의 모습이 왠지 인물에 어울린다.

 

진정한 교훈 : 내리막길에서 자전거 타고 내려오면 안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8개의 댓글

  1. 핑백: In This Film
  2. 허허 나우콤이라니… 저랑 비슷한 연배이신가보네요.

    음.. 프로필 찾아봤는데 동갑이시네요. 반갑습니다. 어쩐지. Draco 에서 용을 연상했어야 하는건데
    나우누리 얘기 나오니 반갑네요 ^^
    학교다닐 때 밤샌적 참 많았는데..^^ 옛날 생각 나네요.

    1. 나우누리에서 dracoman이라는 아이디를 쓴적이 있습니다. (draco라는 아이디는 어떤분이 저보다 몇달 일찍 아이디 만들어놓고 계정 정지를해서 놓친…)
      동갑이신 분을 만나니 반갑습니다.^^

    1. 영화관은 몇배로 늘었는데, 블럭버스터외에는 보기 힘든건 예나 지금이나 마찮가지라는게 참 아이러니죠. 그나마 전 서울에 살아서 문화적인 접근성은 좋으니 망정이지요.(대기오염에 대한 접근성도 최고 -_-)

  3. 저도 시간을 달리는 소녀 봤습니다^^
    처음에 위에 있는 첫번째 그림을 보고서 그림체가 왠지 끌려서 보게 되었는데요,
    잔잔하면서도 독특한 소재로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이렇게 포스팅하신 글을 보니 다시한번 잔잔한 여운이 느껴지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