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 떡밥은 회수하지 않는다, 다만 새 떡밥으로 교체할 뿐. 에반게리온 : Q

원래 영화적 구성의 완성도는 높지 않은 리빌드 시리즈지만, 에반게리온 Q는 좀 더 심하군요. 서의 짜릿한 하이라이트도 없고, 파의 파격도 없습니다. 그냥 극에 달한 불친절함으로 ‘이게 뭐지?’ ‘뭐라는거야?’ 하게 만들다가 신지가 낚여서 포스 임팩트 일으키고, 또 중간에 취소되서 끝.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초호기도 등장하지 않고, 갑자기 14년 후로 시대 배경이 점프한데다, 미사토의 180도 변한 성격, 신지를 다들 경멸하는 것에 대한 설명도 부실합니다. 신지가 일으킨 ‘니어 서드 임팩트’와 센트럴 도그마의 ‘서드 임팩트’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설명이 전혀 없이 넘어갑니다. 갑자기 신지의 시점으로 영화를 풀어나가기 때문에 더 설명이 부실합니다. 서와 파도 신지의 고민이 있을 때는 신지의 시점이었지만, 이번은 좀 전체적으로 그렇습니다. 에반게리온을 쭈욱 봐오던 사람도 많은 것을 추측해 가며 봐야 하는 정도죠.

분더의 발진 장면 등 많은 부분이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를 재구성했습니다. 팬으로서 감동이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부분은 잘 마음에 와 닿지 않더군요. 왠지 모든 것이 분더의 발진 하나를 위한 설정인 것 같았습니다. 14년의 점프도 없는 분더를 건설하고, 미사토를 함장으로 앉히기 위한 시간인 것 같습니다(그 외에는 점프한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에바의 주박’이라는 노화방지 설정도 14년 점프 후 아스카를 그대로 쓰기 위한 것 같구요.

이 애니에서 유일한 ‘친절한 설명’은 후유츠키 부사령관의 ‘이미 알고 있는 내용 + 신극장판에서 달라진 부분 설명’ 뿐입니다. 그래…원래 친절한 노인네였어.(가고일 때부터 배경 설명 전담 성우 ㅋㅋ)

새로운 떡밥이 대폭 증가 한 것에 비해, 오래된 떡밥은 해소시켜 주지 않았고, 이야기는 지지부진 합니다. 카오루의 죽음도 예상한 바여서 충격적이지 않았고(사도가 왜 목걸이 폭탄으로 죽는거야?), 신지는 뻔한 것에 낚이기나 하고(아무것도 안하던 찌질이가 그대로 추진력만 생겼다…), 분더는 대단한 모습을 보여줘 기대하게 만들더니 포스 임팩트에서는 아무것도 못하고… 그냥 그러네요.

이 벌려 놓은 판을 어떻게 정리할 지, 다음 편을 보기 전에는 Q의 평을 마무리 지을 수 없을 듯 합니다.

 

ps. 미사토는 서에서도 파에서도 신지 하는 행동을 밀어주고 응원하던 입장이었습니다. 신지가 일으킨 니어 서드 임팩트도 미사토가 ‘니가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가라’고 응원한 직후 발생한 일이었죠. 그런데 신지에게 그렇게 무심할 자격이 되나 싶습니다. 이게 합당한 설명이 없으니 추측이 난무. 아무래도 함장 = 무게잡기 라는 안노 감독의 개인 취향인거 같지만. 즉, 네모선장의 패러디. 신지를 그릴 때 나디아와 혼동된다는 사다모토씨의 말이 생각 나네요. ㅋ

 

ps. 나디아를 정말 많이 패러디 합니다. 분더의 발진은 뉴 노틸러스의 발진 장면을 그대로에 주포나 날개 등 모습도 비슷합니다. 음악도 여러 가지 다시 편곡해 썼구요. 수염 난 기관장까지 생기고, 네모선장의 성우던데…ㅋ

타르테소스의 바벨탑과 같은 구조물도 네르프 본부 터에 나옵니다. 둘 다 폐허라 느낌도 동일.

 

ps. 아스카의 주먹 힘을 봐서는, 이미 인간이 아닌 듯. –_-

 

ps. 군함도 많이 나오고 하지만, 사람들은 별로 나오지 않습니다. 주요 인물과 빌레의 스텝 외에는 전무. 왜 인지 모르게 엑스트라가 거의 나오지 않는 애니가 되었네요. (그래서 인력이 부족한가!) 포스 임팩트 때도 LCL화 하는 사람들이 나오지 않으니 재앙같은 느낌이 희박합니다.

 

ps. 제레를 없애고 모든 흑막의 배후로 승진한 겐도. 경축. 제레는 인류에게 문명을 주었다 어쩌구 하는 거 봐서는 고대 문명의 후예인가 싶네요.

 

ps. 다음 편 예고는 왠일인지 짧은 컷 여러 개를 이어 붙인 것이 아니라, 전투 장면 하나 통으로 넣었더군요. 안노가 요즘 사무라이 영화에 빠졌나 싶은 연속 에바 베기! –_- 저 장면도 다음 편에 과연 나올지는 의문이지만.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아직 영화하고 있으려나요?
    혼자 몰래 가서 보고 와야하나 고민이네요

    음.. 그러고 보니 ‘파’ 에서 아스카가 침식당했었으니 반은 사도가 된게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을? ㅋㅋ

    예전 글들을 보면
    Fuck Q 안노 속였구나!! 이런게 많이 보이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