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Guardians of the Galaxy, 2014)

Guardians_of_the_Galaxy

80년대 팝송, 인물 소개에 비중을 두지 않는 빠른 전개, 개성있는 캐릭터들, 화려한 특수효과, 디테일한 세계관…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너구리 같은 잔꾀 많은 주인공, 토니 스타크 뺨때릴 미국너구리, 미녀 암살자, 외모나 성격이나 스티브 발머 연상되는 싸움꾼….게다가 정말 이 영화 최고의 캐릭터인 아낌없이 주는 나무 그루트. 등등 주연과 조연 캐릭터들도 꽤 볼만 합니다.

인피니티 스톤에 대한 설명이 있는 작품이라서, 어째튼 어벤져스2,3을 보려면 한번은 봐야 하는 영화입니다만, 따로 떼어서 봐도 괜찮은 우주활극입니다.

그나저나 잔다르라는 외계의 국가 수도가 나오는데…참 이상적이더군요. 겉모습도 이상적이고 기술과 환경이 조화로운 미래의 도시 같이 생겼습니다만. 나라에 위기가 닥치자 시민들 대피시키고 지도자는 기필코 사수하려고 하고, 군인들은 희생해서라도 적을 막으려 하고…게다가 주인공이 행성을 지켜내자 후하게 보상도 해주고요. 당연한게 이상적으로 보이는건…우리나라 현실이 요즘 개떡이라서…

어째튼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그런데 명량에 밀려서 상영 시간이 애매하게만 있습니다)

ps.
엔딩의 그루트의 춤. 꼭 보세요!
groot1

ps. 홀로그램처럼 없앴다가 다시 생기는 스타로드의 마스크등. 같은 세계관이지만 토니 스타크도 못따라갈 정도로 우주의 기술은 발달해 있군요. (만화에서도 그래서 토니 스타크가 놀림 받는다죠) 저 마스크 기술을 아이언맨 슈트에 적용해도 엄청난…

ps. 그루트의 목소리 연기를 한게 반 디젤인데, 역시 목소리 연기를 한 아이언 자이언트와 유사성이 꽤 많습니다. 착하고 말 못하는 인간형 거인 + 먹성 + 강력함 + 자기 희생 + 희생하기 전에 평소에 안하던 말 해서 감동시키기.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