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 포 벤데타 (V for Vendetta , 2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이 포 벤데타는 보기엔 재미있게 볼수 있는데, 감상을 쓰기에 참 어려운 영화이다. 이 영화에는 무수한 상상과 비유, 인용, 과장이 섞여 있다. 셰익스피어, 윌리엄 블레이크, 무정부주의와 전체주의, 폭압정치와 테러리즘, 현대의 영웅의 의미와 잔다르크, 집단 수용소, 생체실험, 집단 공포, 민주주의에 대한 희망과 회의, 동성애, 민족주의, 공포에 의한 국민 제어와 매스미디어의 관계, 고전 음악, 고전 영화, 각종 문화적 아이콘들 등등, 다양한 요소들을 이용해서 단순할수 있는 ‘부당한 정권에 대한 테러리스트’ 영화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쉬우나, 사실 그렇게 다 섞고나서도 복잡하지 않고 진국으로 느껴지는게 바로 기술인 것이다. 워쇼스키 형제(한때는 자매가 되었냐고 보도되고 난리였지만)는 그런면에서 매트릭스 시리즈 이후로 대단한 능력을 보여줘 왔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화려한 데이터 속에 가려진 헛점이 매우 많다.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의사당폭파를 보러 나오는 민중들은, 사실 그동안 공포에 질려서 꼼짝 못하던 그 민중이라고 볼 때, 갑자기 용기를 드러낸 동기가 불명확하다. 가면 때문일까? 아니면 브이가 보여준 방송국 테러때문에? 혹은 핑거맨이 아이를 죽여서? 브이는 나름대로 열심히 복수를 하러 다녔지만, 그게 민중에게 동기를 심어주었기엔 약하다. 무언가 하기는 했을텐데 영화에는 나오지 않았고, 후반부에는 갑자기 나탈리 포트먼 능욕(?)으로 감정적으로 빠지다가 최종에는 총알 다 받아주기 액션을 펼친다음 전형적인 영웅 연애물 (영웅은 그녀 품에서 최후를) 로 마무리 지어진다. 독재정권에게 억눌린 민중의 봉기가 쉽지 않다는것과 단순히 군대 앞에 나서면 어떻게 되는지는 광주 민주화 투쟁을 겪은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핀치 형사의 말대로 “총앞에 나서면 뻔하지”이다. 그걸 스스로 말하고나서 다르게 비켜가는 비현실적인 영화이다. 민중봉기의 어려움을 촛불시위 수준으로 착각하고 있다고나 할까?

배역들은 정말 멋지다. 휴고 위빙은 얼굴도 나오지 못하는데도 목소리와 가면만으로 상당한 카리스마를 보여주었다. 브이의 알듯말듯한 개성은 다 그의 노력이다. 나탈리 포트만은 일부러 그렇게 보여주었는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본 그녀의 영화중 가장 여성스러운 헤어스타일로 아름답게 나오다가 머리를 잘려서 너무 안타깝다. 그 나이에 몸을 안아끼는 연기를 하다니 정말 대단한 배우다. 제대로 형사 연기를 해준 스테판 리 아저씨는 이상하게 내가 안보는 영화에만 나오다가 오랫만에 보여서 반가웠고, 방송국 PD 인 스테판 프라이는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다. (해리포터 영화에서 나레이터도 했었네..)

ps.
이 영화는 영국의 역사적 인물을 소재로 하고 있고, 영국 만화를 원작에다가 배경도 영국이고, 배우들도 영국인이거나 영국식 영어를 쓰고 있다. 최근 해리포터 시리즈를 비롯해서 미국과 영국이 합작을 하거나 미국영화이면서 영국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가 많아지고 있는데, 과연 이게 어떤 의미인지 잘 모르겠다. 혹시 영국 느낌이라는건 미국 사람들이나 영연방 사람들에게 우리나라의 근현대사 드라마를 보듯이 아련한 추억같은 느낌이라도 있는것일까?

IMDB http://www.imdb.com/title/tt0434409/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V_for_Vendetta (원작)
http://en.wikipedia.org/wiki/V_for_Vendetta_%28film%29 (영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0 Responses

  1. Radio! 댓글:

    가볍게 보기엔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정말 말 그대로 가볍게 볼 수 있는 액션 영화 보듯이 마음을 비우고 머리도 비운 채 보면 뭐가 뭔지 이해가 하나도 안되더군요.

    워쇼스키 형제는….이제는 남매가 되었습니다
    (성전환 수술을 했지요)

  2. monOmato 댓글:

    저 V의 정체가 여자인거지 여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Screenager 댓글:

    아직 자세히 읽지는 못했지만…이 영화가 감시와 처벌..빅보스를 다룬다는 점에선 볼만한 영화라 하던데요.

    워쇼스키 형제(한때는 자매가 되었냐고 보도되고 난리였지만)

    웃었습니다. 근데 자매가 되었다면 뭐 어떻다고 그러는 겐지 모르겠군요. ㅎ

    • Draco 댓글:

      영화에서 “국민들이 정부를 겁내서는 안되, 정부가 국민들을 겁내야지” 하는 말은 정말 맞는 말 같습니다.

      음. 뭐 원래 대중들은 그런걸 흥미있어 하잖아요. 하하하;;

  4. j4blog 댓글:

    이거 원작 만화보면 그 어마어마한 정치체계에 관한 비평과 고민이 잔뜩 잔뜩 묻어나와 보다가 아주 질려버립니다. 중간에 결국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영화는 적어도 1시간 정도의 상영시간이 더 필요한 내용이었는데 말 할 바를 다 못하고 끝내버리는 느낌이죠.

    호주는 말할 것없고..미국도 자신들의 뿌리가 영국이란 것에 대한 아련한 그리움을 가지고 있는듯..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Draco 댓글:

      원작을 보셨군요. 영화는 아무래도 러닝타임상 수박겉핡기가 될수밖에 없었을거 같긴 하지만, 아쉽지요.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1. 2008년 7월 30일 수요일

    엊그제 마트에 갔을때, DVD를 한군데 몰아놓고 싸게 판매를 하고 있더군요. 이것 저것을 보고 있다가 4장을 구매 해 왔습니다. 바로 매트릭스 시리즈 (1, 2, 3)편과 얼마전 촛불 시위를 통해서 다시 한번 화제가 된 브이 포 벤데타 입니다. 이미지 출처 : 디시 뉴스 며칠전 밤에 잠을 못 이루면서, 영화를 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보지 못했던 영화중에 구매했던 브이 포 벤데타를 감상했습니다.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 2005)..

  2. 2009년 2월 15일 일요일

    멀지 않은 가상의 미래, 미국이 일으킨 세계 3차 대전의 혼란을 틈타 영국에선 아담 세틀러라는 인물이 의장으로 선출된다. 시민들의 안전이라는 명목 아래 거리 곳곳에 카메라와 도청 장치가 설치되고 언론을 통제하며 시민들의 자유를 박탈당한다. 시민들은 현 시국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어렵풋하게 인식하고 있지만 어느 누구하나 개혁하려는 의지를 표명하지 못 하는데 V라는 인물이 나타나서 형사재판소를 터뜨리며 1년 뒤의 혁명을 예고한다. 큰 주제로 보자면 개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