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 (Deadpool, 2016)

Deadpool

이래저래 보고 싶었는데 늦게 봤다.

웃기고 야하고 잔인하고. 성인용 오락 영화에 필요한 요소를 딱 맞춰 나왔기에 성공한 영화. 그리고 그것에 절묘하게 맞는 캐릭터.

이 영화는 미성년자 관람 불가 히어로 영화도 어느 정도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고, 배우에게도 큰 터닝포인트가 되었으며, 앞으로 이 장르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망해버린 판타스틱4와 함께.

무척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이지만, 단점이 있다면 액션이 그리 많이 나오지 않고, 스케일도 그리 크지 않다. 빌런도 어벤져스를 봤던 관객에게는 거의 잡스러운 빌런이고, 아군으로 나온 히어로들도 그냥 애매한 등급이다. 예산부족이 큰 듯.  뭐 덕분에 속편 만들기에는 조금이라도 편하겠지만.

어째튼 강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신재종 댓글:

    영화관에서 봤는데 재미 있더라구요 ㅋㅋ
    그냥 소소하게 깨알 패러디를 많이 알수록 더 재미있는 영화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