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 (Once, 2006)

이번 겨울엔 이상하게 영국 영화를 많이 보게 되는군요. 원스는 우리나라에서 의외의 성공을 거둔 영국의 초저예산 인디 영화입니다. 우리나라에서 2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해서 인디영화 흥행기록을 세웠습니다. 절반정도는 크리스마스 로맨스 영화를 기대하고 갔다가 낚인거 같지만요 ㅎㅎㅎ

원스는 스토리가 재미있거나 멋있거나 아름답지도 않고, 홈비디오로 찍은 듯 어색한데다가, 영화의 90%를 차지하는 노래는 듣기 좋은게 아닌 아픈 마음을 노래하는 것이고, 스튜디오에서 다듬어진 녹음도 아닙니다. 주인공들은 이별을 한 상태이지만, 아예 헤어진것도 아니고, 서로 끌리지만 마음 이상을 나누지도 않습니다. 배우들의 외모나 연기력은 그냥 일반인 섭외 영화 수준입니다.

그러면서도 영화는 왠지 흡인력이 있습니다. 소매치기를 쫒아가더니 서로 지쳐서 동전 주워주는 장면이나, 은근히 미소 짓게 하는 인심 좋은 주변 사람들이나(특히 주인공에서 돈을 대여해주던…음악의 꿈을 가졌었던 상담원…킹왕짱), 괜히 여주인공에게 찝적거렸다가 후회하게 되는 장면, 피아노를 선물하는 장면 등, 영화는 뭔가 소시민적이고 끈적끈적하면서 풋풋한 그런 느낌을 내내 줍니다.

최근엔 알면서도 가식적인 이미지와 거짓 감동에 속아주어야 하는 영화나 음악만을 보고 들어서 그런지, 이런 재미와는 담쌓은 영화가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보고나서 잊기전에 감상문 쓰려고 했는데, 이제야 쓰는군요.

http://www.imdb.com/title/tt0907657/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1 Responses

  1. 페니웨이™ 댓글:

    좀 늦게 보셨군요^^ 흡인력있는 영화라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2. sooop 댓글:

    어떻게 보면 정말이지 약삭 빠르고 영리한 영화일 수도 있지요. 조금 작위적인 면도 없잖아 있지만, ‘영화’가 보여줄 모든 걸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말이지 그게 현실이라고 해도 아무도 부정할 사람 없을 정도로 절제를 잘 한 영화죠. 그야말로 ‘작품’입니다.

    • Draco 댓글:

      절제가 잘 된 영화라는데 동의합니다. 최근에는 너무 “생각했던거 다 보여주는”영화가 넘쳐나다보니 절제된 영화가 더 그럴듯하네요. 클로버필드도 그런 스타일인거 같고요.

  3. eastern promise 댓글:

    클로버 필드도 볼만했습니다^^;

    트랙백 걸고 갑니다..ㅎㅎ
    제 방엔 덧글은 달수 없지만..(paran 정책;;)
    종종 놀러올게요!

  1. 2008년 1월 16일 수요일

    2007년 가장 신선한 영화 중 한편으로서, 또한 독립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영화로서 [원스]가 가진 가치는 작지만 큰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비록 대대적인 성공은 아닐지라도 영화를 관람한 관객 대다수가 극찬을 했고, 유명배우와 감독이 없는 이 소박한 영화가 장기간 극장에서 상영되면서 롱런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원스]는 뭔가가 있어보이는 영화다. 비록 뒤늦게 가까스로 관람을 마쳤으나 차일피일 미루던 차에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다. 1.음악영화..

  2. 2008년 1월 17일 목요일

    결말이 아쉬웠을까? 현실적인 결말이라 더 좋았을까? 어찌되었던 난 이 영화때문에 카핑 베토벤도 보게 되었고, 포 미니츠(?)도 보고 싶어졌다. (포 미니츠는 인천에서 개봉하질 않는군..) 어제 네이버 메인에 떴다.. 흥행 대박을 치고 있다는.. 원스… 기사를 클릭해보니.. 10만을 넘어섰다고 한다. 아무리 좋은 영화라도 접근성이 떨어지니깐, 260만 인구의 도시에서 상영관이 1개인 상황에서 10만을 스코어도 기적적이라고 생각한다. TV시청하려 자..

  3. 2008년 1월 22일 화요일

    2007년 연말 영화계의 이슈 중 하나는 작은 영화 원스(Once)의 성공이었다. 성공이라고 해봐야 20만명 수준의 관객을 모은게 고작이었지만 겨우 10여 개의 극장(그것도 확대 개봉해서)에 걸렸던 것에 비하면 의미있는 스코어였으며 영화에 쏟아진 관객의 찬사는 그 이상으로 뜨거웠다. 우리돈 1억 4천만원 정도가 투입된 초저예산 영화. 사랑의 감성을 압축적으로 표현한 노래와 거칠지만 현실적인 영상이 관객의 마음을 동하게 했던 영화 원스에 대해 이야기해..

  4. 2008년 1월 23일 수요일

    영원히 기억될 그 순간. 지난해 한해가 거의 마무리 될 무렵, 평소에 좋아하던 포크 뮤지션 Sufjan Stevens의 곡이 영화에 삽입되었다는 간단 정보와 인상적인 포스터에 끌려 극장에서 < 미스 리틀 선샤인>을 볼 수 있었던 건, 조금 오버스럽게 표현해보자면 나에겐 왠지 이것만으로도 2006년을 흐뭇하게 보낸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아주 소중한 경험이었다. 크리스마스를 앞둔 2007년의 끝 언저리에 와서 올해 본 영화들을 하나 둘 돌이켜 보면,..

  5. 2008년 1월 24일 목요일

    이 영화를 보게된 이유는 라디오키즈님이 쓰신 글을 보고서였습니다. 라디오키즈님이 강하게 추천해주시고 또 iTunes Store에 rent를 할 수있길래 또다시 $3.99를 내고 빌렸습니다..(돈을 미친듯이 써대는구나~ㅡ,ㅡ) 그리고 다보고 나선.. 어찌나 가슴이 찡하고 눈물이 나오려 하는지..오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없더군요..-_-; 제가 마음이 약해서인지 모르겠지만요. 두사람은 길거리에서 만나서 음악으로 엮이게 됩니다. 그리고 그들이 부르는 노래는..

  6. 2008년 1월 27일 일요일

    < 원스 >
     
    2007년 9월경 소규모 체인망으로 개봉했던 영화 <원스>는 볼만한 이들은 꽤들 봤을 것이다. 필자도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