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안철수연구소 백신 합의를 환영합니다.

세계최초 실시간 무료백신 시대 개막(종합)

거기서 ‘세계 최초’는 왜 붙는건데? 어째튼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네이버로 잘 알려진 NHN은 실시간 감시 기능이 있는 무료 백신을 배포하려고 했고, 안철수 연구소는 국내 백신시장이 교란된다고 딴지 걸었었죠. 이제 합의가 된 모양입니다. 전에도 글 쓴적 있지만, 이미 외국산 무료백신과 알약등의 무료 백신이 나온 상태에서, 안철수 연구소의 고집스런 딴지는 명분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전의 몇몇 게임 대량 해킹사태나, 가짜 사기 백신 사건, 서버 집단 DOSS공격 사건등을 보더라도, 국내 PC유저들의 보안 의식은 형편없습니다. 소읽고 외양간 고치기는 커녕, 소잃고 집 뺏겨도 모르고 지내는 수준입니다. 윈도 서비스팩이나 보안업데이트는 컴퓨터만 느려진다고 안하는 사람들, 방화벽이나 백신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 백신 안깔고 컴퓨터 좀 느려지면 윈도 다시 깔아 쓰면 된다는 사람들, 안전하게 하겠다고 백신 2개 3개씩 깔고 철통방어를 자랑하는 사람들….등 기본적인 개념이 없는 사람들이 수두룩 합니다. 그 틈을 비집고 입소문마케팅을 이용한 가짜나 유사 무료 백신 프로그램들이 범람하고 있구요.

이런 보안의 부재는 수많은 PC가 바이러스에 당하고, 그로인해 다른 공격 수단에 사용되고, 개인정보나 비밀번호 노출등 수많은 문제를 일으킵니다. 그 해법중 그나마 화끈한(?) 방법은 네이버처럼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사람들이 무심코 ‘툴바’깔아 쓰듯이 무료 실시간 백신을 깔아 쓰게 만드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니, 최선까진 아니라도 유용한 차선은 되려나. 이번 결정으로 국내 보안 상황이 많이 개선되길 기대합니다.

하지만 아쉬운것은, 네이버는 원래 국내외적으로 유명한 ‘카스퍼스키’엔진을 쓰려고 했습니다만, 이번 합의로 안철수 연구소의 엔진이 네이버의 PC그린에 탑재 될것으로 보입니다. 기사에는 듀얼 엔진이 될거라고 하지만, 네이버가 괜히 양쪽에 라이센스비를 낼 필요가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카스퍼스키와 계약이 끝나면 V3나 기타 국내 백신엔지만 다루게 되지 않을까요? 그럴경우 개인적으로 안철수 연구소의 백신 성능을 못 미더워 하기 때문에 (없는것보단 낫지만) 좀 그렇군요. 게다가 이번 합의로 네이버의 국내 IT 분야 장악력이 백신 시장까지 미쳐 더 커진 셈이 됩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7 Responses

  1. 페니웨이™ 댓글:

    사용자의 입장에선 좋은 소식이네요. 알약의 성공에 자극을 받은 것일까요? ^^;;

    • Draco 댓글:

      말씀하신대로 알약과 야후의 행보때문에 옆구리가 계속 찔렸겠죠. 일반 PC사용자들의 보안상태가 전체적으로 나아지면 좋겠습니다.

  2. 공상플러스 댓글:

    보나마나 장난아니게 무거워질듯

  3. 나인테일 댓글:

    안철수 백신입니까? PC그린은 없는셈 치고 앞으로도 AVAST, 알약이나 계속 써야겠군요. 이뭐병도 아니고….

  4. 콜린멕레이 댓글:

    요즘은 다른거 다제쳐두고 알약이 킹왕짱

  5. 마래바 댓글:

    기존에 유료로 사용하던 사람들 대우가 문제겠군요.. ^^
    어쨌거나 사용자 입장에선 환영입니다.

    • Draco 댓글:

      무료 백신이 늘어나는건 사용자 입장에서 정말 환영할만한 일이죠.
      특히 네이버처럼 영향력이 대단한 회사가 공급하면 백신이 안깔려 있는 PC가 줄어들겁니다. 그런면에서 기대하는데…

  6. 코프 댓글:

    저 쪽에서는 백신 선정 어쩌구 난리지만..
    전 바이러스를 안걸리게 쓰니까 뭐 (…)

    역시 예방이 최고라죠.

  1. 2008년 1월 15일 화요일

    안철수연구소 – NHN, 백신 엔진 제공 합의 [안철수연구소 | 2008-01-15] 무료 백신 시장 ‘소용돌이’…안철수-NHN, 백신 제공 제휴 [K모바일 | 2008-01-05] NHN이 네이버 PC그린 서비스에 카스퍼스키 엔진을 탑재하려는 계획이 무산된지 3개월이 지난 오늘, 안랩과 NHN은 네이버 PC그린 서비스에 안랩의 V3 엔진도 탑재하는 MOU를 체결하여 전격적으로 발표하였습니다. 당시 NHN이 안랩 등 기존 보안업체의 반발로 PC그..

  2. 2008년 1월 15일 화요일

    안철수 연구소에서는 V3와 빛자루를 개인사용자에게는 무료로 제공을 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학교나 회사같은데서는 돈을 계속해서 받아나겠죠. 관련 기사 보기 다른 무료 백신들이 나오자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한 거 같네요. 네이버에서 무료 백신인 PC그린이 나오자 온갖 말을 내놓으면서 백신업계 전체가 죽는다며 그랬다죠. 결국 네이버는 PC그린을 버려버렸다죠. 그때 나름 잘 만들었는데 말이죠. 알약은 PC그린보다 무거워서 좀 그랬습니다. 사실 알약은 나오..

  3. 2008년 1월 16일 수요일

    잠깐 예전 이야기를 꺼내겠습니다.예전에 포탈 사이트 들의 툴바 전쟁 때 다음은 V3와의 제휴로 다음 툴바에 백신을 넣었습니다.네이버는 이에 맞서 ‘카스퍼스키 엔진’을 탑재한 백신을 네이버 툴바에 넣었고요.그러나 엔진은 카스퍼스키, 업데이트는 NHN에서. 말 다했죠.결론을 내리자면, 진단률은 역시나 기대에 부흥하지 못했습니다. (p.s 1)이 이야기에서 알 수 있듯이 백신은 엔진만 좋다고 되는 게 아닙니다.지속적인 업데이트로 진단율을 높여야 백신이라…

  4. 2008년 1월 16일 수요일

    K모바일 기사 원문헤럴드 경제 기사 원문오늘 아침 이 기사를 보고 착찹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몇가지의 화면들과 따로 노는 기억 속의 편린들이 뒤엉켜 순서 무작위로 정열해 놓고 보니까 꽤 재미난 그림이 되더군요. NHN은 기존의 군웅할거하던 백신계에 단독으로 진출은 못하고 망설이다가 러시아의 ‘카스퍼스키'(오대리의 아는 분도 침 꽤나 튀면서 칭찬하던)와 손을 잡고 ‘PC그린’을 개발하여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해서 한동안 이리저리…

  5. 2008년 1월 17일 목요일

    안철수연구소가 NHN이 운영하는 검색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보안 서비스 ‘PC그린’에 백신엔진을 제공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안철수연구소와 NHN은 사용자 보안 환경 개선과 국내 보안사업 발전을 위해 이번 계약에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 안철수연구소는 창립 이래 견지해온 공익 정신과 고객 중심의 철학을 기반으로 20년간 축적한 고도의 바이러스 및 악성코드 대응력을 갖춘 엔진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보안 위협에 노출된 사용자의 보안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