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윅(John Wick, 2014)

존 윅 영화는 내용은 별거 없다. 어리석은 조직 보스 아들이 전설의 킬러를 잘 못 건드려서 다 죽는 스토리. 어차피 내용이 아니라 액션 보라고 만든 영화.

그런데 그 액션이 꽤 매력 있다. 키아누 리브스가 매트릭스 때처럼 날아다니는 것도 아니고, 요즘처럼 스타일리쉬한 액션도 아니고, 초인 같지도 않은데, 뭔가 짜임이 있고 그럴듯 하다. 멋있다.  액션 구성이나 편집에 신경을 쓴 영화라는 느낌이 온다.

배우들은 잘 모르겠다. 아는 배우라고는 키아누 리브스와 윌렘 데포. 윌렘 데포는 얼굴이 워낙 무서워서 이번 처럼 의리 있는 착한 조연으로 나오면 오히려 반전요소가 되는 듯. 브리짓 모이나한이 나오는는 엔드 크래딧이 올라 올 때야 알았다. 주인공의 죽은 아내 역이라 워낙 짧게 나와서.  키아누 리브스는 워낙 늙지 않는 배우라는 편견이 있다가 여기서 확 아저씨의 모습을 보여줘서 충격이었다. 하지만 64년생이 저 정도면 뭐 동안은 동안이다…

의외로 다른 액션 영화와는 좀 다른 면이 있다. 킬러나 전문 요원이 나오는 영화에서 주인공들은 자기 총의 총알 수를 세어가며 총을 쏜다. 총이 비어 있는 채로 쏘는 실수는 하지 않고, 그런 실수를 하는 어설픈 적을 비웃는 장면도 많이 나온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 전설의 킬러인 존 윅은 그런 실수를 자주 한다. 물론 그것 때문에 죽지는 않지만.

2편이 곧 나올 예정이라고 하는데, 기대되는 영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