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팁,사용기,정보

가습기 종류별 장단점

가정용 가습기 방식에 따라 장단점 위주로 분류.

초음파식 – 초음파를 이용해 물을 안개처럼 뿌리는 방식

장점– 상대적으로 기기가 저렴.
– 물 분사량이 많다.
– 전력 소비가 적은 편이다.
– 구조가 간단하고 크기가 작아 미니사이즈로 제작 가능하다.
– 물에 있는 성분을 공기로 내보내는 특성을 이용해 물에 레몬즙이나 향을 넣어 쓰는 것이 가능하다.
단점– 물에 있는 세균이나 성분을 전부 공기로 내보낸다(가습기 살균제 피해의 가장 큰 원인)
– 세균 분사를 막기 위해 자주 청소하고 물을 교체해 줘야 한다.
– 물 입자가 커서 공기청정기가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것으로 잘못 인식한다.
– 물 입자가 커서 불이 불완전 연소하도록 만들어 가스레인지 불이 붉게 나온다.
– 낮은 곳이나 습도가 높을 때 사용하면 바닥에 물기가 맺히는 단점이 있다.
– 증류수나 정수물을 쓰지 않을 경우 미네랄이 분무되어 주변 물건에 미네랄이 붙어 침착될 수 있다.
– 주변이 조금 서늘해지는 효과가 있다. (우리나라는 주로 겨울에 가습기를 쓰므로 단점)
– 초음파 진동판에서 윙하는 작은 소음이 발생하는데, 주변이 조용한 야간에는 확실히 거슬리는 소음이긴 하다.

증발식 – 필터나 디스크에 물을 묻혀 바람으로 증발시키는 방식.

장점– 가장 자연스럽고 넓은 범위의 가습이 이루어진다.
– 습도가 높아지면 분사량이 줄어들어 자동으로 일정한 습도가 유지된다.
– 세균이나 오염성분이 분사될 가능성이 적다.
– 소음과 전기 소모량이 적다.
단점– 상대적으로 기기가 비싸다.
– 기기의 크기가 크다
– 물 분사량이 적은 편이다.
– 습도가 높아지면 분사량이 더 줄어들므로 강제로 높은 습도로 만들기 어렵다.
–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 물 교체를 자주 해줘야 한다.
– 필터 방식의 경우 필터를 청소하거나 교체해줘야 하는데, 청소도 어렵고, 교체 비용도 비싼 편이다.
– 디스크 방식의 경우 디스크를 청소해야 하는데, 디스크 갯수가 아주 많아 힘들고, 보통 플라스틱이라 식기세척기를 쓰거나 잘못 세척할 경우 변형 될 수 있다.

가열식 – 물을 끓여 증발시키는 방식

장점– 세균이나 오염성분이 분사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
– 수증기가 분사되므로 따듯하게 습도가 올라간다. 겨울철에 가습기를 사용하는 한국에서 장점.
단점– 기기 가격이 비싼편.
– 전력 소모량이 크다.
– 기기에 따라 소음이 문제되는 경우가 있다.
– 기기 자체도 뜨거운 부분이 있고, 수증기도 뜨거워서 아이들이나 애완동물의 화상 위험이 있다.
– 증류수나 정수물을 쓰지 않을 경우, 증발하고 남은 미네랄이 기기내부에 침착될 수 있어 이에 대한 청소가 필요하다.

결론 : 단점 없는 놈은 없더라.

Categories
팁,사용기,정보

샤오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 사용기

샤오미에서 공식 국내 출시된 스마트 가습기.

가격 4.9만원. 쿠폰이든 뭐든 해서 실구매가는 대충 4만원 중반대 정도. 10월 21일에 주문해서 26일에 받았다.

예쁜 외형 디자인과, UV 살균, 스마트폰 앱과 구글홈으로 음성 제어가 특징. 저소음이라고 하는데 그냥 평범한 초음파가습기 정도 소음이 난다. 분무량은 시간당 300cc이고, 물통은 4.5리터이므로 대략 15시간 사용.

물통 윗부분이 잠기지 않는 올려놓는 뚜껑(마치 냄비뚜껑 같은) 식이라서 열고 물을 보충할 수 있는 것이 편리한 점이지만, 물통채로 옮겨야 할 경우는 물을 엎을 수 있어서 다소 조심스럽다.

물 분무 방향이 위쪽으로 향해 있어서, 습기를 확산시키기는 좋지만, 방향을 설정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 그리고 물통에 500cc이상의 물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물이 바닥났다고 꺼지는 것도 문제점.

또한 같은 위치에 있는 온습도계나 공기청정기 보다 습도를 20퍼센트나 높게 측정하는 경향이 있다. 강도를 임의로 설정했을 때는 문제가 안되지만 항습 모드로 작동하면 60퍼센트를 목표로 움직이는데 그게 실제로는 40퍼센트라면 골치아픈 문제다.(최근에 70%까지 목표를 정할 수 있어서 이 문제는 일단은 개선되었다. 70% 목표로 작동하면, 가습기 센서는 74%정도까지 올라가고, 실제 습도 53%정도 왔다갔다 한다.)

미홈 앱에서 자동화 설정도 한계가 있는데, 공기청정기에 비해 조건이나 액션이 너무 적다. 특히 가습기이면서 습도를 조건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에러. 예를 들어 습도가 몇%보다 낮으면 켜라 하는 식의 자동화가 불가능하다.

단점들도 있고 초음파 가습기 치고 싼편은 아니지만, 예쁘고, 스마트 기능이 되니 나쁘진 않다.

Categories
팁,사용기,정보

주코 키다리 카본 초음파 가습기 ZCH-300T

장점

  • 외관이 예쁘다
  • 분무량은 평범하지만 습기가 나오는 부분이 높아서 책상위에 두면 근처에 잘 퍼진다
  • 카본 필터등 수질 관리를 위한 소소한 기능
  • 2단계 분무량 조절을 위한 터치 버튼

단점

  • 물통양이 적다. 최대분무로 약 8시간 정도
  • 물통 입구가 작아서 물통 내부는 청소가 불가능
  • 몸체 부분 물받이를 청소하다 물이 내부로 흘러들어가기 쉽다.

마지막의 물이 내부로 들어가는 문제가 있는데, 말리고 쓰면 되겠지만, 다 말랐는지 알기 어려운게 문제.

내 것도 그거 때문에 합선이 나서 회로 타버렸다. 묵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