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즈(Toys, 1992)

동화책들과 뮤직 비디오들을 연결해서 영화를 만들면 이렇게 되지 않을까 싶은 작품. 로빈 윌리엄스의 동심이 담긴 작품들 중 하나.

지보 장난감 회사의 독특한 감각을 가진 창업자가 죽고, 동생에게 물려주자, 군인인 동생은 장난감 회사를 무기 제조사로 바꾸려고 하고, 창업자의 아들인 주인공이 그 음모를 막아내 장난감 회사의 동심과 순수함을 지킨다는 내용.

영화에 원격 조종 장난감 무기들은 미래를 예언한 듯한 내용이 많다. 물론 아이들에게 게임 시키듯이 그 무기들을 조종하게 한다는 건 황당했지만.

영화 전체가 동화책에서 따온 듯한 세트들의 연속이고, 음악도 상당히 실험적인 뮤직비디오 느낌이다. 마지막에 나오는 도시를 재현한 미니어처 등등 제작비가 많이 들 수 밖에 없는 작품이라 망할만 했다 싶다.

영화에서 동심에 대한 부분은 정말 로빈 윌리엄스의 연기로 120% 살려 낸다는 느낌이다. 로빈 라이트가 매력적이면서 유일한 정상적인(?) 캐릭터로 나오고, 그외에 살짝 맛이 간듯한 개성있는 캐릭터들이 잔뜩 나온다.

고1때인가 비디오 가게에서 이 영화를 빌린 후 3일동안 5번쯤 재생해서 봤던 기억이 난다. 우리 남매들이 가장 열심히 본 영화 중 하나. 물론 중간에 이해 안되는 장면이 하나 있었지만. (전체 관람가인데 베드신과 그에 관련된 개그씬이 나온다. 주인공들의 베드씬을 위해 벗어 놓은 브레지어에 정찰용 장난감 로봇이 걸려 날아간다 ㅋㅋㅋ)

주인공이 무기 제조 시설 잠입을 위해, 감시 카메라를 속이려 뮤직비디오 처럼 공연을 하는 장면은 다른 영화에서는 보기 어려운 명장면이다.

내 평가는 추억보정이 더해져 별 4개반.

그립다. 로빈 윌리엄스 아저씨.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9, 2017)

블레이드 러너는 1988년에 TV에서 방영하는 걸 보고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블레이드 러너는 모든 디스토피아 SF나 사이버 펑크 SF에 큰 영향을 준 작품이고, 후속작 이야기가 매번 나왔는데, 이게 그 후속작.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2월 15일에 내려간다나.

음…뭐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너무 거대한 전편의 위상을 망가트리지 않고 계승하려 노력한 작품. 나쁘게 말하면 답습 했을 뿐, 그걸 뛰어넘지는 못 했다.

작품내에서 30년이 지났지만, 세상은 홀로그램 등 몇가지가 발전 한 것을 제외하면 거의 블레이드 러너에서 1년 뒤라고 해도 믿을 정도의 모습이다. 분위기도 너무 그대로이고, 세상의 구조도 바뀐게 없고, 주제도 비슷하다. 레플리컨트 혁명 조직은 좀더 체계적이 되고 규모가 커졌으며, 조이로 보여주는 또 다른 지적 존재의 가능성과 사랑을 보여주지만 결국 원작 반복.

대신 크게 쳐주고 싶은 점은, 그동안의 영화 기술 발전을 크게 자랑하려 하지 않은 점이다. 35년간 영화 기술은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원작의 느낌을 살리려고 화려한 액션 블럭버스터로 만들지 않았다. 마지막의 액션도 사실 거의 원작 블레이드 러너 정도의 액션이다. (인간 스펙의 해리슨 포드보단 레플리컨트 스펙인 라이언 고슬링이 확실히 쎄지만) 그래서 다행히 토탈 리콜 꼴은 나지 않았다.

마지막 엔딩도 원작과 좀 비슷하게 애매하다. 블레이드 러너도 마지막 부분은 보던 당시 좀 의외였다. 결국 쟤들 저렇게 도망쳐봐야 잡히는 거 아닌가? 이번에도 굳이 딸을 만나러 가는게 안전한 짓인가 의문.

어째튼 배우들도 대단한 배우들 써서 연기도 잘 했고, 주제도 좋고, 재미있게 본 영화. 내 평가는 별 4개. 원작을 아주 좋아하는 팬은 아니지만 망치지 않아줘서 고마울 뿐.

ps. 아나 데 아르마스 예쁘다.


원더우먼 안티오페와 토이즈의 그웬 타일러가 동일 배우였다니

저 근육 아줌마와 이 누님이 같은 배우. 25년의 격차가 있지만 몰라봤다.

배우 이름은 로빈 라이트. 1966년생 미국 배우.

추억의 영화 토이즈가 갑자기 떠올라서 imdb 둘러 보다 알게 됨.

원더우먼(Wonder Woman, 2017)

지난 토요일에 원더우먼을 봤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캡틴 아메리카가 연상되고, 신인 아레스가 인간을 폄하하는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가 연상 된다. 다만 캡틴1보다 전투 표현이 더 적극적이고 슈퍼파워를 자주 보여줘서 재미있는 요소는 더 많은 듯. 특히 주인공의 미모와 순수함이 영화 전체를 리드한다.

21세기 다운 여성의 관점이 많이 반영된 영화다. 원더우먼은 성에 대해서도 절대 순진하지 않으며, 주체적이고, 세상을 구하고, 남성의 보호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여성미만 강조하는 옷에 대해 비판적이다 고른 옷이 남성복과 가장 비슷한 여성복이다. 그리고 여러 번 남자주인공의 쓸데없는 여성 배려를 개그로 묘사한다. (그러면서도 아이스크림에는 녹아내린다…)

닥터 포이즌이 수소로 독가스를 만들어 수백만을 죽이게 될 거라는 상황 설정은 아마도 프리츠 하버를 패러디 한 듯.

데미스키라의 여전사들이 고작 1차대전의 구형 총알에 쉽게 죽는 것은 앞으로 좀 설정 문제가 될 것 같다. 그 정도로 그냥 단련된 인간 수준이라면, 저스티스 리그가 진행되면서 초인 빌런 하나만 나타나도 대응이 안될테니.

결론은 꽤 재미있었다. 최근 DC영화들 중에 가장 낫다. 특히 남자주인공의 희생으로 인해 원더우먼이 인간편에 선 것에 대한 큰 개연성을 가지게 했다는 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