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들어온 번역 스팸 댓글

작년에 번역기를 돌려서 한글을 사용한 스팸 댓글이 많이 달린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랫만에 오늘 다시 유행한 듯 하네요. 제 메인 블로그는 안당했지만, 서브 블로그들과 아는 사람들의 블로그가 많이 당했습니다.

작년에 비해 발전(?)한 것은, IP 대역이 다양하다는 것입니다. 덕분에 예전처럼 연속으로 달리는 속도는 느리지만, 그래도 많이 당하신 분은 새벽내내 수천건에 달하는 경우도 있더군요.

공통된 패턴은 주소에 무어무어-2008.com/어쩌구저쩌구 이라든지, 하는 식으로 연결 도메인 명에 “2008.com”이나 “2008.net”이란 문자열이 대부분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EAS가 이와 관련해서 작동해서 추가적인 피해는 막고 있는 듯하지만,  ‘홈페이지 필터링’ 문자열로 추가하면 좋을 듯 합니다.

ps.
“우수한” “위치”등의 키워드를 스팸필터로 등록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한글단어를 필터로 쓰는건 되도록 자제하는것이 좋습니다. 한글의 경우 매칭이 이상하게 적용되서 괜히 정상적인 댓글을 스팸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에 발행했습니다
일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 , 에 태그되었습니다

한글번역기와 연동된 외국 스팸 댓글 출연!

스팸댓글 재미있는 현상이 하나 일어났다. 많은 블로그들이 스팸 예방을 위해 영어로만 된 댓글이나 트랙백은 차단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데 오늘 한글로 된 스팸 댓글이 블로그에 달렸다.

이 스팸댓글들은 작성자 이름은 영어지만, 댓글 내용은 “너는 차가운 위치를 만들었다!”는 식의 (차가운 = cool인듯) 어설프게 번역기를 돌린 내용들을 담고 있다.

 

6건 정도가 초기에 댓글이 달렸고, 나머지 수십건은 이올린 안티 스팸 서비스(EAS)에 의해 차단되어 휴지통으로 들어갔다. 지금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분당 5~10건씩 댓글이 달리고 있다.

저번 블로그 간담회에서 “자동 번역 시스템이 언어의 장벽을 허물지 모른다”라는 의견이 나온적 있는데, 어설픈 번역이긴 하지만 스팸의 세계에서는 장벽은 허물어지고 있나 보다. 하하하;

ps. 외국 스패머들의 잔머리보다 월등한 알고리즘을 가진 이올린 안티 스팸 서비스에게 경의를 표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