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었던 사나이 – 올블로그 영화 시사회

올블로그의 영화 시사회 이벤트를 통해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를 보고 왔습니다. 아쉽게도 다 보고나니 정윤철 감독님이 직접나와서 실수로 완성 편집본이 아닌 중간 편집본을 틀었다고 사과하시더군요. “엔딩 음악이 원래 이게 아닌데?”하면서 자신도 나중에 알았다고…;; 어째튼 일반 극장과는 다른 편집본을 봤다는 점에서 감안하고 제 감상문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물론 스포일러도 좀 있습니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자신이 슈퍼맨이라고 착각하며 주변사람들을 돕고 다니는 남자 주인공 황정민과 그를 우연히 만나 TV프로그램 하나 때워보려다가 그에게 점차 반하는 PD인 여주인공 전지현의 이야기입니다. 당연히 전지현은 황정민의 순수함이나 착함이 처음에는 시덥지 않지만 점차 그런점에 반하게 되고, 황정민이 말하는 머리속에 박힌 클립토 나이트라던가 하는 단서가 결국 그의 과거를 알게 되는 단서가 되는 뻔한 전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영화는 뻔하고 교과서적인 상황전개에, 슈퍼맨의 환상과 회상과 TV화면이 섞여 정신없는 화면을 계속 보여주며 약간 좀 지루한 면이 없잖아 있습니다. 게다가 슈퍼맨이 말하는 머리속에 박힌 클립토 나이트가 광주 민주화 운동때 박힌 총알이라는 부분이나, 장기기증으로 사람을 구한다는 엔딩에서는 다소 감상적인 억지설정같기도 하죠.(그럼 대머리 악당이 렉스 루터가 아니라 29만원 아저씨? 그래서 황정민이 렉스 루터라고 구체적인 이름을 말하지 않고 계속 대머리 악당, 대머리 악당 그러나? 오호라…영화 제작진 똑똑한걸. 참고로 머리에 박힌 클립토 나이트 설정은 원작 소설에는 없는 설정입니다.)

하지만 영화의 구성은 뻔하디 뻔하더라도, 영화 자체는 잘 봤습니다. 우선 황정민의 연기가 참 천연덕스러우면서도 정말 적격이라는 생각이 들게 연기를 잘했습니다. 그리고 전지현은 맨얼굴에 담배까지 피고, 긴머리를 휘날리지 않는다고 연기변신을 했다고 뉴스에서 떠들지만, 여전히 긴 몸매와 귀여운 얼굴로 매력을 발산하고 있구요. 게다가 위에서 남을 내려다보는 퀸카가 아닌, 아래에서 올려다보는 관찰자 시점의 연기는 정말 연기 변신이죠. (이전 영화와 비교하면 진정 “슈퍼스타이었던 여자”) 그런면에서 전지현도 연기를 잘했습니다.

연기뿐 아니라, 남들은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용기를 발휘에 남을 돕는 것이 진정한 슈퍼맨이고, 현재에 노력해서 미래를 바꾼다 라거나, 열쇠를 목에 건 전지현을 보고 문을 여는건 힘이 아닌 작은 열쇠라고 말하는 것 등은, “에반 올마이티” 같은 뻔하면서도 잔잔한 교훈을 줍니다. 한마디로 감동이 어느정도 있습니다.

정윤철 감독님

영화 시사회 전에는 익스트림무비의 편집장이신 다크맨님이 영화계의 불법 다운로드 근절 캠페인의 허실과 장르영화등의 지나친 제작비에 의한 수지타산 문제등 몇가지 주제에 대해 설명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영화 감독이자 제작자이시고 디워 논쟁의 패널로 유명하신 김조광수님이 나오셔서 “후회하지 않아”등의 영화에서 도입한 블로그 마케팅의 교훈에 대해 설명하셨고, 다크맨님이 말씀하신 문제에 대해 여러가지 방면으로 대답하시고 더 자세한 정보를 주셨습니다.

관객 입장을 기다릴때 올블로그에서 2007 TOP100 블로그 축하 동영상을 틀어주셨는데, 영화관에서 대형 스크린으로 제 아이디가 나오는 모습은 참 신기하더군요.

시상식 관련 내용은 다음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7 Responses

  1. 스테판 댓글:

    저는 24일날 있었던 시사회를 봤는데, 이번에 블로거 시사회와는 어떤 점이 틀린지는 잘 모르겠네요^^ 글 속의 내용을 보면 비슷한 것 같기도 한데..
    개인적으로 큰 실망을 했습니다. 정윤철 감독의 신작이라 나름 기대를 했거든요. 황정민 씨와의 조합도 그렇고..
    감독이 말하고픈 이야기와 (어쩌면 진부한) 흥행요소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은 느낌이었습니다.

  2. 김조광수 댓글:

    어제 행사는 잘 끝났나요?
    전 다른 일 때문에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상영 전에 서둘러 나왔거든요.
    블로거들과의 만남은 즐거웠습니다.
    다음에는 제가 자리를 만들어 볼까 구상 중이랍니다. ^^*

    • Draco 댓글:

      김조광수님, 우와~ 제 블로그 방문해주셔서 영광입니다.
      은하해방전선을 볼려고 했는데(여친 이름이 ‘은하’라서 ㅎㅎ) 스케쥴이 안맞아서 못보고 있네요.

  3. golgo 댓글:

    Draco님 안녕하세요..
    어제 올블 시상식 때 봬서 반가웠습니다.
    영화는 시사회장에만 갔다가
    정작 보지 못했는데 재밌게 잘 보셨나보군요.^^
    어젠 좀 경황이 없었는데 나중에 또 좋은 자리 있으면
    그때 또 뵙고 오랜시간 좋은 얘기 나눌 수 있길
    바라겠습니다.

    • Draco 댓글:

      golgo님 정말 반가웠습니다. 좀더 많은 이야기를 듣고 배우고 싶었는데 아쉬울뿐이네요 ^^ 다음 기회가 빨리 찾아오길 바라겠습니다.

  4. 마래바 댓글:

    아 ~~~
    올블시상식 때 갔으면 반가운 여러분들 뵐 수 있었을텐데 , 아쉽군요.. 어쩔 수 없었지만..

  5. 1004ant 댓글:

    영화계 인사들과 올블로그 수상자들의 만남(?) 이였나봐요.. ^^

  1. 2008년 1월 26일 토요일

    정윤철 감독의 전작들을 모두 극장에서 보았습니다. “말아톤”은 조승우 때문에, 입대 3일 앞두고 메가박스에서 했던 유료시사회를 통해서, “좋지아니한가”는 박해일이 나온다기에(우정출연이었지만서도.. 정작 그가 주연으로 나온 “극락도 살인사건”은 못 본…) 봤습니다. 그런 두 전작을 통해서 이번 “슈퍼맨이 되었던 사나이”(이하 슈퍼맨)에서야 비로소 정윤철 감독 연출이라는 이유 때문에 봤습니다.(우연찮게 시사회를 통해 봤지만, 아니었다면 개봉날 봤을거..

  2. 2008년 1월 26일 토요일

    어제 말씀을 드렸듯이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시사회는 올블로그가 블로거들을 위해 준비를 한 시사회로 영화가 시작을 하기 전 익스트림무비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다크맨님의 발언이 있었고, 그 뒤를 이어 영화사 청년필름의 대표로 있는 김조광수님의 발언이 있은 후 영화가 상영을 하였습니다. 영화 이야기로 들어가서 영화는 뭐라고 말을 하기 좀 그런 애매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감독인 정윤철 감독의 영화 스타일이 평범하면서도..

  3. 2008년 1월 27일 일요일

    “박사무관님이 여기 모인 사람들 중에 돈을 잴 많이 버니까, 많이 내세요.” 어제(1월26일, 토요일) 강남CGV 스타관에서 “올블로그 어워드 2007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시사회를 지켜보며 먼 기억 속에서 떠올려진, 7-8년 전에 어떤 분으로부터 들었던 이야기 입니다. 아마도 시사회라는 자리, 마이너 영화제의 자원봉사자로 활약하셨다는 한겨레 박현정 기자님과의 만남 등이 제가 영화 관련 업무를 맡았던 시절을 떠올리게 했나 봅..

  4. 2008년 1월 28일 월요일

    지난 1월 26일 토요일, 강남 CGV에서 올블로그 이벤트로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시사회가 있었습니다. 첫번째 보는 화면은 강남 CGV 6층에서 시사회표를 받는 장면입니다. 시사회표를 받는 곳에서 동생을 기다렸는데 우연찮게 아해소리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블로그에서 봤던 글과는 다른 느낌의 외모라 새로웠습니다. 작년 한해동안 이런 저런 유명 블로거를 만났지만 티스토리에서 우수블로거 대상으로 만든 명함을 받기는 처음이..

  5. 2008년 1월 28일 월요일

    지난 토요일 올블로그에서 주최한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시사회에 다녀왔다. 황정민, 전지현 주연에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말아톤의 정윤철 감독이 유일한의 인터넷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한 영화다. 영화와 원작과는 그 분량부터 제법 차이가 나긴 하지만 유일한이 제작자로도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비슷할 것 같다. 자. 그럼 황정민의 원맨쇼에 어우러진 전지현의 변신이 돋보인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줄거리는…

  6. 2008년 2월 1일 금요일

    이명세 감독의 M에 이어 회사 팀원들과 함께 본 두번째 영화. 제한된 시간 내 영화를 보고 회사에 다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보고싶은 영화를 골랐다’기 보다는 ‘시간이 맞는 영화를 골랐다’고 이야기 하는것이 맞겠다. 마침 오늘 우리의 시간에 딱 맞아떨어졌던 영화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내가 이런류(?)의 영화들에 기대하는것은 딱 두가지다. 바로 ‘감동’ 과 ‘공감’. 이 두가지를 관객들에게 제대로 이끌어 낸다면, 궂이 제작비를 많이 들이지 않..

  7. 2008년 2월 3일 일요일

    유일한님의 원작들을 워낙 좋아해서.. 필견(?)해야 하는 영화였어요. 배우야 검은 집에서 한번 대실망을 안겨준 황정민이지만, 한 남자의 샴푸소비에 대변화를 일으켰던 전지현이 나오잖아요. 원작에 조금씩 살을 넣은 점 중 5.18 민주항쟁과 연결고리를 만든 점이 조금 더 나간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그외는 원작자가 제작자여서 그런지…원작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을 영화에서도 그대로 전달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물론, 비슷한 셔츠를 입은 학생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