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소고기 100분 토론의 하이라이트

“미국산 쇠고기 안전한가”라는 주제로 100분이 아닌 200분간 펼쳐진 100분토론.

하지만 결국은 찬성측이나 반대측이나 인터넷에 널리 알려진 이야기를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한 기회가 될뿐이었다. 찬성측은 확률과 통계상의 믿을수 있음을 근거로 하고 있고, 반대측은 100%가 아님에 대한것과 정부에 대한 불신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입장을 바꾸지 않는 이상 답이 없는 것이다.

그런데 의외의 복병은 시청자 전화에서 나왔다.

어떤 아저씨가 중간에 전화걸어서 대뜸, 뭐하러 그런걸 걱정하냐는 말투로
“삶아 먹으면 되는거 아닙니까?”

….. 순간 싸늘…

손석희씨가 삶아먹어도 안되니까 문제가 되는거라고 설명해주자 그 아저씨는 무려 일반인임에도 엄청난 임기응변실력을 발휘해서 이야기를 바꾼다. 확률이 몇만분의 일인데 무슨 문제냐고, 그리고 주절주절 하다가 별로 색다른 주장도 아니어서 호응이 없는 듯하자 “십만분의 1확률이라도 내가 먹어주겠다!” 라며 오바를 시작했다.

진중권을 비롯한 패널들이 웃기 시작하고, 그 아저씨는 같은말 반복하다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웃으면서 지나치긴 했지만, 이거 참 생각해볼만한 일인것도 같다. 그 아저씨는 분명 미국 소고기 수입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을 가지고 전화를 했다. 물론 그 찬성 근거는 삶아먹으면 된다는 잘못된 지식에 근거했지만 말이다. 하지만 그 근거가 깨졌음에도 주장은 바꾸지 않았다. 자존심 때문이었을까?

사람들은 이미 이것을 정치적인 수준으로 받아들인것 아닐까. 현재의 정부나 정권을 믿는 사람, 혹은 수입에 대해 이익이 있는 사람은 믿는 것이고, 원래 신뢰를 잘 안했거나 위험을 느끼거나 손해인 사람은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대중의 찬성과 반대는 대부분의 과학이나 의학, 외교등을 면밀히 검토했다기 보단, 더 추상적인 정보나 사회적 믿음, 개인적 이익, 성향에 근거한 것일수도 있다는 것이다.

어째튼 재미있게 돌아간다.

그리고 이번 토론에서 가장 아쉬운 것은….미국 주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정부 인사의 주장이었다. 미국은 원래 ‘합리적’으로 돌아가는 나라이다. 그 합리적이라는 것은 단기적인 큰 이득과 작은 손해를 뜻한다. (우리나라는 실용이라고 번역 할지도 모른다) 미국은 우리나라에게도 큰 이득과 작은 손해를 권했다. 그 자체는 나쁜게 아니다. 하지만 그 작은 손해에 대해서도 0으로 만들려고 노력하지 않고 미국식 합리성 자체를 받아들여 버린 정부가, 그 손해에 대해 용서나 대응책을 구하는게 아니라 다시 그 합리성 자체를 국민에게 설득하는, 마치 이미 맹신자가 되어버린 신도같은 느낌을 받았다면 오바일까? 어째서 국민에게 정부의 기준이 아닌 남의 기준을 가지고 설명하는가? 참 한심할 뿐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0 Responses

  1. 웹초보 댓글:

    그 아저씨 혼자 완전 코메디였습니다..ㅎㅎ
    나머지 토론수준은 완전 OTL

  2. 스테판 댓글:

    전화 참여하신 최모씨의 ‘내가 마루타가 되겠다!’는 그 끓어오르는 우국충정에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_-a

  3. 아미료 댓글:

    삶아먹으면, 아니었나요? 내 어릴 적은 쓰러진 소도 먹었다, 내가 10만분의 1이 되겠다 등등. 전 변호사 아저씨가 젤 답답했어요.

  4. 페니웨이™ 댓글:

    한편의 각본없는 코미디군요.

  5. 콜린멕레이 댓글:

    삶아먹으면………….-.- …………………………..지금 그렇게되면 이난리를 치겠소 아저씨!!!

  6. LIVey 댓글:

    아무래도 한다라당에서 고용한 아저씨인듯ㅋㅋㅋ
    하여튼 코미디~_~

  7. 파란토마토 댓글:

    ㅋㅋㅋㅋㅋ 미쳐도 단단히 미쳤죠..
    저 아저씨는 뭘 믿고 전화해서 저렇게 용감하게 말을 하는지ㅡㅡ;;

  8. 티에프 댓글:

    저런 이야기가 전화의견이라고 나오질 않나.
    찬성이나 반대나 둘다 버벅대질 않나. 정말 최악의 토론이였어요.
    찬성 반대 어느편도 그렇게 속시원하게 보여주지 못하더군요

  9. 윤성호 댓글:

    미국은 합리적인 나라 입니다.
    맞지요. 하지만 합리적이라는 것은 그들의 도덕 관점을 제대로 이해 하고 우리에게도 합리적인지 판단 해야 합니다.
    북미인들은 대게 자신에 이득이 되면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불행히도 자유 경제 체제에서는 나의 이득이 상대방의
    손해가 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그래도 북미 인들은 별로 관여치 않습니다, 그게 그들에게는 합리적이 니까요,
    이번 협상도 미국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합리적인 협상 이었습니다., 그들은 폐기 처분 해야 하는 쓰레기를 돈 받고 팔게 되었으니까요.
    하지만 그게 우리에게도 합리적인 일일까요? 남의 쓰레기를 돈주고 사다 먹고 광우병 걸려 죽는다면 우리가 참 합리적인 판단을 내린거라 할 수 있을 까요?
    아니 그냥 죽지 않고 걱정만 한다고 해도.
    왜 그들은 돈벌기대에 기뻐하고 있을 이 시점에 우리는 먹고 죽을 까봐 걱정을 해야 하는 입장이 되어버린 걸까요?
    정말 합리적인 결정을 한 걸까요?

    우리 합리적인 결정을 하신 정부 관계자 여러 분께 미국산
    우족탕 한그릇씩 돌아가면서 대접 할까요?
    특별히 맛좋은 육류 사료로 키운 30개월 넘은 침 질질 흘리는 소만 골라서 음식을 하면 값도 싸고 질도 좋고 상품 수급에도 문제가 없을테니까 우리가 돌아가면서 충분히 대접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Draco 댓글:

      현 정부의 가장 큰 문제점인거 같습니다. 이전 정부도 신자유주의라는 미국의 이념을 받아들였습니다만, 나름대로 겉 모양새는 조절을 하려는 모습을 보여줬지요. 현 정부는 미국의 이념 자체에 심취해서 시키는 그대로 하려는 맹신자 같습니다.

  10. 마티오 댓글:

    미국에서 친구들과 실시간으로 보고 있었는데.. 솔직히 양쪽다 별볼일 없어보였습니다. 정부는 계속 둘러빼기만 하고, 반정부는 말빨이라든지 논리적으로 파고드는 면에서도 밀리는듯 했고..

    에휴.. 저도 이번 소고기/쇠고기 수입은 절대반대지만 이번 토론에서는 딱히 얻어낸게 없는거 같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