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민트 (Linux Mint 5 Elyssa) 소개

리눅스는 데스크탑OS중 그야말로 마이너한 OS이지만, 최근 우분투를 중심으로 인기가 상승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분투가 다양한 하드웨어를 지원하고 쉬운 설치 방법을 구현하여 기존 리눅스의 약점을 보완하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분투를 ‘윈도보다 깔기 쉬운 리눅스’라고 부르기도 하죠.

하지만 우분투의 쉬움은 ‘깔고나서’ 끝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분투는 철저히 오픈소스 라이센스들을 지키기 때문에 아무리 필수적이라고 해도 오픈소스가 아니거나 라이센스 문제가 있는 패키지는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비슷한 시도가 있으려해도 오픈소스쪽 철학이 있으신분(?)들께서 반대하는 경우도 종종 보이죠. 그렇다면, 우분투에서 좀더 편의성을 보완한 배포판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이번에 소개하려는 리눅스 민트가 그런 아이디어에 가장 가까운거 같습니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에 기반한 리눅스 배포판으로, 우분투 8.04 Hardy Heron에 기반한 Linux Mint 5 Elyssa R1까지 발표되어 있습니다. 우분투와 똑같이 Gnome과 KDE, Xfce, Fluxbox 데스크탑 환경을 사용한 배포판도 있습니다. 민트는 기본적으로 우분투와 동일합니다. 라이브 CD로 설치되고, 우분투용 프로그램은 다 돌아가고, 우분투용 저장소를 사용하고, 인터페이스등 모든게 99% 동일합니다. 다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MintMenu
윈도XP의 시작메뉴와 구성이 매우 유사하다.

1. 민트툴

가장 큰 차이점으로, 민트 툴이라는 패키지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민트는 MintMenu라는 윈도 시작메뉴 비슷한 메뉴 프로그램이 있고, 그것을 이용해 우분투의 2개의 그놈 패널이 아닌, 1개의 그놈패널로 윈도와 비슷하게 꾸며놓고 있습니다. MintUpdate 는 프로그램은 기존 업데이트 관리자에 비해 어려운 정보는 숨기는 대신 업데이트의 중요도를 표시해 주는 등, 초보유저에게 맞게 되어 있습니다. MintInstall은 우분투의 추가제거에 비해 좀더 다양한 경로에서 패키지를 찾을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Getdeb같은곳의 패키지도 바로 검색이 되지요. 바탕화면이나 탐색기 노틸러스를 윈도처럼 설정할 수 있는 MintDesktop, 터미널을 켜면 랜덤한 격언같은게 나오거나, root로그인이 가능하게 하는 설정들을 할 수 있는 MintAssistant, 설정파일들을 모조리 백업할 수 있는 MintBackup, 설치된 패키지를 모아서 CD로 구워두웠다 복원 할수 있는  APTonCD등, ‘우분투에 있었으면 간혹 쓸만한’ 툴들이 10여가지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업데이트 중요도를 눈에 띄게 표시해둔 MintUpdate

2. 코덱, 드라이버, 플래시

우분투의 동영상 플래이어들도 필요한 코덱을 자동으로 가져온다고 하지만, 완벽하진 않습니다. libdvdcss, w32codecs 같은건 따로 설치해줘야 하거나 잘 연결이 안되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하죠.

민트는 처음 설치했을 때부터 동영상/음악관련 코덱이나, 오픈소스가 아닌 하드웨어 드라이버들, 플래시 플래이어같은 상업적인 규격의 재생기등이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플래시같은 경우는 10베타 버전이 설치되어 있을 정도로 버전 도입에 대해서도 적극적입니다.  이런저런 패키지가 기본으로 설치되는 덕분에 우분투에 비해 메모리 사용량은 조금 늘어날지 모르지만, 설치하고나서 건드릴 요소는 극히 줄어듭니다. 그밖에 구글어스같은 많이 사용되지만 오픈소스가 아닌 프로그램들이 민트의 저장소에 기본적으로 올라가 있는 등, 원하는 패키지를 설치하는데도 편리합니다.

3. 기본 프로그램들

코덱과 마찮가지로 기본으로 설치된 프로그램들도 미묘하게 다릅니다. 썬더버드가 기본 메일 프로그램이고, Xchat이 조금 단순화 된 버전으로 설치되어 있으며, Gimp도 민트용 로고가 나오는 독특한 버전이 깔려 있습니다. -_-


gfxboot로 예쁘게 표시되는 OS 선택화면

4. 디자인

민트는 부팅할때부터 단순한 텍스트의 grub메뉴가 아닌 깔끔한 gfxboot 메뉴를 보여줍니다. 테마나 바탕화면 이미지도 예쁜것들이 많이 추가되어 있습니다. 이런 디자인적 요소들은 민트의 컬러인 연두색을 기본으로 하고 있어서 다소 탁한 우분투의 주황색에 비해 산뜻합니다.

5. 안정성 및 업데이트

민트는 우분투보다 2달정도 늦게 릴리즈되어서, 우분투의 초기 문제점이 대부분 해결되어 있는채로 배포됩니다. 그래서 설치되고나서 삽질하는 것이 거의 없습니다. 하디의 가장 대표적인 초기문제였던 한글언어 패키지 설치문제로 명조체가 나오던 문제도 하디 기반인 민트5에는 없습니다. 그밖에 여기저기 자잘한 손질이 되어 있다는데, 전 잘 모르겠군요. -_-
업데이트 정책도 좀 다른거 같습니다. 시냅틱 패키지 관리자의 설정이 달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일반인들이 버그때문에 불편을 겪을수 있는 소프트웨어의 업데이트는 상당히 적극적인데 반해, 관리상의 삽질이 생길 요지가 있는 커널 등의 ‘핵심부’는 업데이트에 상당히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째튼 성능이나 보안면에서는 모르겠지만, 사용성이나 안정성면에서는 우분투와 동급이거나 조금더 유리합니다.

이 5가지 정도외에는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와 동일합니다. 우분투유저라면 적응이고 뭐고 없습니다.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방법도 우분투와 동일합니다.

우분투에 비해 아쉬운점이 있다면, 라이브CD로 부팅했을때 한글등의 아시아용 폰트가 로딩이 되지 않는듯 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설치 메뉴에서 ‘한국어’를 선택하면, 한글이 아닌 네모네모로 된 외계어를 보며 설치를 해야 한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_-;  우분투와 설치는 100%동일하기 때문에 경험이 있는 사람은 별 문제 없지만…그밖의 사람들에게는 어이가 없는 심각한 문제입니다. 물론 설치하고 나서는 한글이 정상적으로 사용됩니다. (DVD 버전 ISO를 받아서 설치하면 한글관련 문제가 없다)

리눅스 민트는 http://www.linuxmint.com/  여기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참고
http://en.wikipedia.org/wiki/Mint_linux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5 Responses

  1. Odlinuf 댓글:

    그야말로 ‘민트’한 인터페이스군요. 드라코님이 추천하시니 한 번 써봐야겠습니다. ^^

    • Draco 댓글:

      사실 라이브CD의 한글관련 버그가 고쳐지고 나서 소개해야 할텐데…그냥 글 써논게 아까워서 포스팅해버렸습니다 ㅎㅎㅎ

  2. 지나가다 댓글:

    수세미 아니 수세리눅스 스타일인데 한글화 안되있나요? ^.^

    • Draco 댓글:

      한글화가 안된게 아니라..
      우분투랑 똑같습니다. 아니..우분투 그 자체에요.
      단지 라이브 CD에서 한글폰트가 포함이 안된거 같습니다.
      한글로 표현은 되어 있는데 폰트가 없어서 깨지는거죠.

  3. A2 댓글:

    이거 왠지 땡기는데요. ㅋㅋ

  4. 리눅스 댓글:

    리눅스하는분들은 스페셜포스 안하나요?

  5. 나인테일 댓글:

    메일 클라이언트가 썬더버드라… 정말 널리 쓰이는 프로그램에 익숙한 인터페이스로만 꾸며놓은 것 같습니다. 우분투보다도 더 쉬울 것 같군요.

  6. 떠돌이 댓글:

    저로서는 아직 민트를 써야할 필요성을 못느꼈지만 DVD 같은 거 보기위해서는 민트가 더 쉬울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getdeb에 있는 패키지들은 그닥 믿을 수가 없어서..-_-;; 패키지들이 완벽하게 클린한 것 같지는 않더군요.=_=a;;

    어쨌든 기회되면 한번 써봐야 겠습니다~

    • Draco 댓글:

      네. DVD나 윈도미디어플래이어용 동영상등이 설정없이 돌아가는건 참 편하더군요.
      getdeb의 경우는 그냥 검색 인터페이스만 지원할 뿐입니다. 민트 쓴다고 해도 역시 우분투처럼 시냅틱만으로 충분합니다.
      ^^ 한번 기회되면 써보세요.

  7. Mr.Dust 댓글:

    아놔 python 지우다가 다 날아가서 민트 받고 있어요. ㅋㅋㅋㅋ

  8. cosmos 댓글:

    설치후 한글이 나오질 않더군요.t_T

  9. ccocco 댓글:

    금방 민트리눅스5 R1 깔았는데요 한글이 다 깨져나옵니다.
    설치시 한글선택해서 Next만 눌러줬구요.
    전에도 한번 설치했었는데 그때는 R1 전버젼이었나봅니다.
    그때는 한글 잘 나왔었는데요.. R1버젼이 문제인가봐요.

    Elyssa -> Control Center -> Language Support에서 뭘해줘야할지 모르겠습니다.
    Language 항목이 위에는 영어로, 중간부터는 전부 다 깨져나옵니다. 영어부분에 한국이 없는걸로봐서 깨진부분에 있다는건데… 어떻게 한국을 찾나요?

    • Draco 댓글:

      저도 R1인데…음…
      터미널에
      sudo apt-get install language-pack-ko-base language-pack-ko language-pack-gnome-ko-base language-pack-gnome-ko
      를 쳐서 설치하신후에 다시 언어 선택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10. 온새미 댓글:

    한국 미러는 없을까요 ㅠㅠ…

  1. 2008년 8월 2일 토요일

    처음에 민트누나 친신하고 나서 이게 생각났었으면 막장인가요?

  2. 2008년 9월 4일 목요일

    민트 리눅스 소개 http://draco.pe.kr/entry/Linux-Mint Lv5드라키의 민트 리눅스에 대한 생각 위 링크의 소개글을 읽었으면 대략 민트 리눅스가 무엇인지는 아실 것 입니다. 우분투 8.10이 나오기 기다리는 것 보다 조금 색다른 맛을 즐겨보기 위해 옴겨봤습니다. 개인적인 민트리눅스에 대한 생각으로는 몇가지 자잘한 버그들과 문제점들이 개선되어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조금(?) 쓸때 없이 들어있는 패키지들도 있지만 이건 뭐 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