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아포칼립스 (X-Men: Apocalypse, 2016)

브라이언 싱어가 울버린이 없으면 이야기 중심을 못 잡는다는 것을 보여준 작품.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가 엑스맨판 터미네이터였다면, 이번은 엑스맨판 울트론이려나? 작년에 구글 플레이 무비로 대여해서 감상.

액션도 멋있고, 특수효과도 좋고, 대단한 장면들도 많아서 볼거리는 넘친다. 지구를 파괴할 정도로 성장한 매그니토도 멋지고, 다른 배우들도 다들 연기를 잘 함. 그런데 그거 외에 장점이 없는 듯.

수 천년을 살아온 절대 강자 아포칼립스는 TV를 통해서(TV는 단방향 통신만 되는데 어떻게?) 현대 인류에 대해 순식간에 배우는데 결론은 울트론과 똑같음. -_- 그리고 나서 옛날에 하던 짓 그대로 한다고 4명의 기사를 모으고, 마지막에 그들에게 배신 당한다. (배신 당할 만도 했다. 처음엔 그들의 마음을 너무 잘 이해해서 부하로 만들더니, 결정적일 때는 부하들에게 일시키고 자신은 찰스 몸을 차지하려고만 했으니.) 그런데 결국 그를 이기는 건 갑자기 능력 해방한 진 그레이. 진 그레이에 대해 아는 사람이야 ‘우와! 피닉스다!’ 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데우스 오브 마키나일 뿐이다.

가장 재미있던 장면은 울버린 카메오 등장. 하필 거기가 웨폰X 만드는 곳이었다니. 왠지 엑스맨1편보다 나이 먹고 근육이 더 우락부락한 울버린이 나왔지만 ㅋㅋㅋ, 여러모로 의미 있는 카메오였다.

전편에서 퀵 실버의 묘기에 재미 있다는 반응이 많았는지, 이번에도 비슷한 걸 보여 주는데 나쁘진 않았지만 두 번째는 첫번째 만한 느낌은 아니였다.

내 평점은 3.5점. 영화 중에 언급 되듯이 3편은 항상 실망.

ps. 제임스 맥어보이는 이 영화에서 삭발한 이후에 엑스맨이 아닌데도 대머리 캐릭터로 등장하는 영화가 늘은 듯;;; 패트릭 스튜어트의 후계자가 될 것인가? ㅋㅋㅋ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