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x 레전드 3주째 후기

  • 플레이시간 30시간 넘어감.
  • 저감도 적응은 실패했고, 아직 고감도를 쓰고 있다. 마우스 DPI만 조금 낮춤. 다시 조정하려고 벼르는 중.
  • 실력은 조금 늘었지만, 다른 사람들이 하루가 다르게 너무 잘해서 오히려 상대적인 실력은 떨어진 상태.
  • 게임이 워낙 빠르게 진행되기에 둔한 사람이 차근차근 배워가기 더 어려운 느낌도 있다.
  • 미라지를 쓰기 시작했는데, 확실히 재미는 있지만 실전에서는 별로 도움이 안되는 스킬들.
  • 다른 플레이어들이 이제 엄청나게 실력이 늘었다. 다들 버니합으로 뛰어다니고, 엉뚱한데 올라가서 공격하고 난리들이 아님.
  • 유튜버에 올라온 실력자들이 전부 여포 플레이를 하기 때문에, 그 영향을 받아서 사람들이 싸움을 찾아다닌다. 싸움을 질질 끌어서는 안되고, 빠르게 죽이고 루팅한 다음 튀던지, 그렇지 않으면 도망쳐야 한다. 안그러면 2팀, 3팀, 4팀, 5팀과 상대해야 하는 상황이 금새 벌어짐. 이 게임은 1분이면 맵의 1/4 거리를 달려갈 수 있는 게임이다.
  • 핵 유저가 더욱 늘어남. 이제 모든 매치에 핵 사용자가 1,2명은 있다고 가정해야 한다. 계속 어마어마한 수의 계정 정지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는데, 무료게임이라 소용없는 듯. 계정 정지가 아니라 컴퓨터를 인식하고 차단하던지 해야지…
  • 핵 판매 광고가 엄청나게 많다. 매치에 참가해서, 캐릭터 선택하는 화면에서 음성 채팅으로 녹음된 핵광고(중국어)를 방송하고, 매치가 시작되면 나가버린다. 진짜 게임 하려는 사람들은 시끄러운 광고소리에 짜증나고, 시간 낭비하고, 게임하려고 집중한거 풀리고…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