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츠: O (GANTZ: O, 2016)

넷플릭스에서 오늘까지 시청 가능한 작품이길래 감상.

만화책을 영상화 한 일본 애니메이션 중 최고 걸작이라는 평이 있던데, 나는 원작을 모르니 딱히 감흥이 없다. 그냥

얘 예쁘네… 이것 뿐. (우리나라 분이 모델링 했다더라)

원작을 모르는 사람들이 볼 것은 그래픽과 캐릭터, 액션인데, 일단 그래픽은 상당히 훌륭하다. 그리고 캐릭터는 너무 전형적이다. 정의로운 미남 주인공에 미녀 캐릭터에, 혼자 잘난 캐릭터에… 거기에다 액션은 딱히 특별할 것이 없는 힘겨루기이라서 원펀맨 애니메이션이 더 재미있을 지경. 주인공들이 쓰는 무기들이 대부분 쏘고 나면 몇 초후에 적용되는 식이고, 맨날 무기 떨어트리고 그걸 주우려고 슬라이딩 점프하는게 일상이다. 아마 시원시원한 칼질 액션을 위해 발사형 무기를 답답하게 너프시킨 듯.

적들 대부분이 등장 인물들에게 한두번에 격파되는데 최종 보스만이 계속 살아나며 무시무시함을 보여준다. 하지만 최종보스도 원작을 모르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냥 밑도 끝도 없이 다른 모양으로 되살아나는 징그러운 놈일 뿐이라 딱히 매력이 없다.

역시 이런 작품은 원작을 모르면 재미가 반감되는데, 배틀로얄 장르나 더러운 괴물 나오는 작품을 딱히 보고 싶은 마음은 없으니 패스. 내 평가는 별 2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