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기변했습니다.

LG-SV570

제건 이런 색이 아니라, 티타늄색.


2004년 초에 구입했던 LG-SV130을 써왔는데 배터리와 기판 등에 노후화가 생겨서 통화가 불안정했습니다. 마침 SKT에서 기변하라고 18만원정도를 지원해준다고해서(2년 약정), LG-SV570으로 무료로 기변했습니다. 이로써 4번째 핸드폰이 결정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신기종도 아니고 고급기종도 아니지만, 역시 5년의 격차가 있는 기종은 많이 발전했군요. 화면도 훨씬 미려하고, 반응속도도 빠르고, 통화품질도 좋고…. 숫자키 부분의 키감이 좀 딱딱하고 감이 좋지 못하지만 그외에는 만족스럽습니다. (제 의견을 참고하진 마십시오. 전 전화는 통화와 문자만 잘되면 만족하는 놈이라 ^^;)

아마도 최후의 2G기종이 되겠지요. 다음 기변에는 어쩔수 없이 번호가 바뀌게 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ps.
핸드폰에서 mp3를 들으려면 micro SD 메모리 카드가 필요하네요.
요즘 micro SD메모리가 2GB에 7천원도 안할정도로 싸죠.
하지만 mp3를 들어봐야 고작 100MB도 안쓰고 핸폰으로는 사진이나 동영상도 안찍는 제가 2GB를 사기엔 뭔가 낭비같고…. 차타고 가서 사오거나 2500원 들어가는 택배로 주문하기엔 더욱 낭비 같군요. -_-;

그냥 mp3는 포기.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7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전 샤인폰을 아직도 사용중이랍니다 ㅋ
    기본 디자인 베이스가 샤인폰이네요 ^^(휠이 없으면 적응이 안되요 ㅠ.ㅠ)

  2. sooop 댓글:

    앗 저도 주말에 액정이 나가서 기변했습니다. 고장나면 기변 안해준다는데 뻣팅겼더니 그냥 해주더군요. SKT는 줄구장창 쓰고 있는데 mp3p를 따로 갖고 다니니 쓸일이 별로 없더군요. 멜론에서 dcf로 컨버팅하는 것도 무지하게 귀찮고 말이죠. 그나저나 그 ‘dcf’ 컨버팅이라는 게 순식간에 되는 걸 보면 mp3 포맷을 그대로 쓰면서 파일 헤더에만 장난을 쳐 놓은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좀 쉽게 변환하는 툴만 있어도 핸드폰에 mp3 넣고 다닐만 할텐데요. (자랑이지만, 저는 4GB 외장SD가 기본 부속에 포함되어 있더군요. ㅋ)

    • Draco 댓글:

      저도 액정상태가 안좋긴 했어요. 비를 좀 맞혔더니 안쪽에서 노란 접착제 같은게 줄줄..;;
      음…그냥 mp3는 안되나봐요. 실용성이 떨어지네요.

  3. 데굴대굴 댓글:

    2년동안은 계속 쓰셔야 하는건가요… 저는 2년 약정은 너무 길어서 답답하던데요.. 잃어버리는 일도 거의 없지만 왠지모를 답답함에 대부분 일시불로 처리해버리거든요.

    • Draco 댓글:

      뭐 그런건 큰 문제가 없을거에요.
      제가 핸드폰을 거의 5년마다 바꿀정도로 오래 사용하니까요.
      전화랑 문자만 쓰고, 한달에 고작 2,3만원도 요금이 안나오는 사람이, 핸드폰에 몇십만원 쓰기엔 아깝더라구요.

    • Draco 댓글:

      변수가 있을수 있다면, 아무래도.
      1. 지금 바꾼 핸드폰이 의외로 빨리 망가진다거나
      2. 너무 매력적인 스마트폰이 나와서 지름신이 강림한다거나…
      정도인데…

      음…글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