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칸토: 마법의 세계 (Encanto, 2021)

처음에 듣고 구두 브랜드 엘칸토인줄 알았던 애니메이션.

할아버지의 희생으로 가족을 지켜주는 마법이 생겨나고, 그 마법이 사라질 위기가 닥쳐서 주인공이 그걸 해결해 나가는 내용. 유일하게 마법 능력을 받지 않은 주인공이 사실은 그 열쇠였고, 능력 좋은 가족들도 다 두려움이 있고…등등 뭐 그런거.

제작진 좋고,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그래픽도 대단하고, 노래 좋고, 캐릭터들도 좋고…다 좋은데 재미가 없다. 전체적인 내용이 그렇게 참신한 것도 아니고, 캐릭터가 많아서 복잡하고, 무엇보다 확실한 악당과 심각한 위기(고작 평범한 마법없는 가족이 되고 집 무너진 정도)가 없어서 그런 듯.

가족들끼리, 특히 대가족인 집에서 같이 보면 무난무난할 그런 작품이다.

내 평점은 그래픽이 너무 내 취향이라 추가 점수 줘서 별 3.5개.

ps.
단편 나무 저 너머에(Far From the Tree)는 부모가 된 입장에서 무척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추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