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Shang-Chi and the Legend of the Ten Rings, 2021)

디즈니 플러스로 뒤늦게 본 샹치.

종합적으로 재미있기는 한데, 뭔가 좀 애매하긴 하다. 일단 MCU에 곁다리로 추가할 히어로의 시작을 다루다 보니 기존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세계를 하나 추가해서 어쩔 수 없지만, 텐링즈는 기존 세계관에서도 떡밥은 많이 뿌려놨는데 그에 비해서 너무 따로 논다.

마지막 결판도 전혀 그동안 언급되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의 마을, 영혼을 먹는 새로운 악당과 동양의 용 등등… 요즘 마블은 엉뚱한 새로운 요소를 집어넣는데 아무런 고민을 하지 않는 듯. 그런데 완전 환타지 세계를 엉뚱하게 묘사하는 것 치고 CG는 끝내주더라.

대신 배우들은 무척 매력적이다. 샹치 배역인 시무 리우가 너무 사람 좋게 생긴(어느 분 닮았다는 말도 있지만 글쎄.) 것을 제외하고는 좋고, 케이티도 감초로 딱 좋고, 양조위도 다스베이더 역(???)으로 좋고, 양자경 아줌마도 배역에 어울리고, 다양한 훌륭한 조연들이 양념도 잘 쳐준다.

액션은 뭐 홍콩 액션영화를 자주 본 사람에게는 평범할 수 있지만, 헐리우드 영화치고는 아주 잘 소화해 냈다. 무술 액션의 완성도는 매트릭스가 다시 연상되기도 하고, 성룡의 액션을 오마주 한 것도 중간중간 보여서 좋았다. 아무리 못 봐줘도 뮬란보다야 뭐 ㅋ

아쉬운 점은 있지만 지나가듯 보기엔 충분히 재미있는 영화. 내 평점은 3.5.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