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Eternals, 2021)

어제 디즈니+에 이터널스가 떴길래 봄.

MCU에서 새로운 우주 세계관을 그리는 작품 + 10명이나 되는 주인공 집단을 그리는 작품이다보니 150분이 넘는 러닝타임을 자랑한다. 그래도 표현할 내용이 많은 것에 비하면 잘 정리된 연출을 한 편. 거기다 장면장면이 감독이 실력 있다는 티가 난다. 다만 현대를 보여줬다 과거를 보여줬다를 서너번 반복하다보니 마눌님이 흐름을 못 따라가더라.

그리고 감독의 취향인지, 일부러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액션 장면도 적고, 액션 자체도 평이하다. 전투적인 히어로가 여럿 나오는 것 치고는 액션이 거의 없는 편. 그리고 마블 답지 않게 개그요소가 별로 없다. 마동석이 아기옷 입은 것 정도. 그리고 MCU특유의 ‘주인공들을 고생시킨 강한 악당이 의외로 한방에 끝’나는 단점은 여기도 존재한다.

세르시 역의 젬마 찬이 정말 예쁘게 나온 작품. 원래 예쁘긴 했지만 이정도로 예쁜 배우였나 싶을 정도로 나온다. 리처드 매든과 킷 해링턴이야 원래 잘 생겼고, 마동석도 딱 마동석 스럽게 나왔다. 안젤리나 졸리는 배우의 명성으로는 리더격일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었다. 대신 이터널스 버전의 치매환자(?)로 나와서 꽤 노련한 연기를 했다. 그 유명한 셀마 헤이엑은 이상하게 내 취향인 영화에 출연한 적이 없어서 못 본 배우인데 이제야 봤다. 나이 먹고도 정말 매력이 넘치시는구만.

참고로 마블영화에서는 거의 없던 주인공들의 정사장면이 나온다. 물론 상체만 보여주는 수준이지만. 바람둥이 토니 스타크도 장면 자체는 안나오고 아침에 여자가 침대에 누워있는 정도만 나왔던 걸 생각하면 파격적. 12세 관람가라고 부모들은 방심하지 말 것. ㅎㅎㅎ

이슈가 되었던 히로시마 원폭 장면은…글쎄. 영화 자체는 큰 문제될 여지가 아니라고 본다. 다만 일본계 각본가의 GR이 문제인데, 일본의 역사 덧칠이 계속 심해지는 것에 대한 경계가 필요할 듯.

내 평점은 별 4.5개. 난 설정 많이 나오는 게 좋더라.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1. 수많은 악평과 달리 저도 나름 괜찮게 봤습니다.
    이거 장르가 액션히어로물이 아니라고 생각하면 말이죠.
    주인공들이 쫄쫄이 입고 다니는 로맨스 코메디 라고 생각

    1. 클로이 자오 감독이 그런 스타일인것 같습니다. 어쩌면 히어로 영화에 맞지 않는 것일지도요. 하지만 크리스토퍼 놀란도 캐릭터와 주제는 잘 살리지만 액션은 다른 것에 비해 부족한 면이 있지만 잘 터지면 다크나이트 시리즈 같은거 나오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