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다비전 (WandaVision, 2021)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작품. 그래서 그런지 아이디어도 좋고 완성도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계속 잃어온 완다의 슬픔과 또 다시 이별을 하는 슬픔을 절실하게 느낄 수 있다. 그리고 활약을 별로 못하고 최후를 맞은 비전의 또다른 면을 많이 볼 수 있는 작품.

다만 옛날 미국 시트콤 형식이 1,2화 배경인데, 굳이?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물론 완다가 부모와 즐긴 작품이라는 배경설정이 있긴 한데, 내가 미국 시트콤을 본건 80년대 이후라 그 이전 감성은 공감이 안되기에.

그리고 역시 다른 MCU 조연들이 여기서도 조연으로 나오기 시작하는 것은 좋은데 모니카 램보의 경우는 캡틴 마블을 본 사람이라 하더라도 이름까지 기억하지 못하면 갑툭튀에 해당하고, 왜 그리 열심히 하는지 이해되지 않기 때문에 좀 그랬다.

설정상으로도 완다의 초능력은 스톤에 의해 얻은 단순한 현실조작/염력으로만 알았는데, 갑자기 그게 마법이었다라고 몰아가는게 좀 억지스럽기도 했다.

다만 핵심인 완다의 스칼렛 위치로의 성장, 현실도피 후 비전, 두 아들과의 헤어짐으로 완결되는 내용은 만족. 특히 두가지 비전이 서로 싸우면서 테세우스의 배 이야기가 나온 것은 정말 적절한 비유 같다. 개인적으로 스타트렉의 데이터 소령을 좋아하다 보니 비전이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었다.

내 평점은 별 5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