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게티에 대한 추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모든 라면을 삼양라면으로 개종(?)한다 하더라도, 나방이든 벌레든 나온다 해도, 절대로 농심것을 먹어야 하는 것이 2가지 있다. 바로 ‘짜파게티’와 ‘너구리’이다. 그중 짜파게티는 20년 넘게 내가 좋아하는 라면의 Best1이다.
 
20년 넘게 먹다 보니 몇 가지 추억을 가지고 있다.
 

1. 국물에 집착하시는 할머니

어렸을 때 어머니는 자주 편찮으셔서 병원을 드나드셨다. 한번은 할머니께서 와서 우리 남매를 돌봐주고 계셨는데, 나는 입맛이 없어서 또 짜파게티를 끓여 먹으려고 했다. 시골 산구석에서 보고 들은거 없는 할머니에게 ‘집에서 자장면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라고 최첨단식품(?)을 자랑(?)을 하려는 욕심도 있었다.
 
그런데 짜파게티는 면을 삶고 물을 덜어내야 한다. 내가 국자로 냄비의 물을 떠서 싱크대에 버리는 것이, 평생을 버리는 것 없이 살아오신 할머니 생각에는 하얀 국물을 낭비하는 것으로 보였나 보다.
 
“아니 왜 아깝게 뽀얀 멀국(국물의 충청도 사투리)을 버리니!”
 
나는 그것을 원래 버려야 하는 것이고, 국물이 아니라 기름과 밀가루가 녹아 나온 것 뿐이라고 설명드렸지만, 할머니에게는 통하지 않았다. 우리 둘은 옥신각신했으나 결국 할머니의 승리.  할머니는 그 국물(?)을 받아서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_- 밥을 말아 드셨고, 나는 할머니와 시간을 끄는 동안 퉁툴 불어 퍼져버린 짜파게티를 먹어야 했다.  

 2. 짜파게티와 계란

짜파게티에는 원래 계란이 들어가지 않는다. 자장면에도 안들어가니까. 그리고 봉투 뒷면에 계란 넣으라는 말이 없으니까.

그런데 이런 고정관념(?)을 깨어준 고등학교 친구가 있었다. 어느 날 그 친구네 가서 놀고 있는데, 그 친구가 맛있는 걸 해주겠다는 것이었다. 그는 짜파게티에 계란을 넣어(그냥 넣은것도 아니고 계란 2개를 완전히 풀어서 면과 범벅을 해 익혔다.) 요리해 가지고 나왔다. 뭐랄까….엄청나게 느끼하면서도 단백질이 넘치는 느낌을 가진 참 괴상한 맛이었다. ㅎㅎㅎ (나중에 거기에 치즈까지 넣어 먹는 분들이 있다는 소리도 들었다. 우욱…)

계란을 풀어 익힌 짜파게티는 지금까지 느끼한 것을 먹고 싶을 때, 가끔 해 먹는 별미이다. 그리고 어떤일이 정해져 있는 대로 하지 않았는데 더 좋은 결과를 보여줄 때는, 그 친구가 연상되고는 한다. 그 친구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연락해보지 못했는데, 요즘 뭐하고 지내나 모르겠다. 외국으로 왔다갔다 하면서 사업을 한다는 이야기는 들은 것 같은데.
 

3. 아버지의 한 입

아버지는 평소에 “라면은 가끔 간식으로나 먹는 것이지, 밥대신 먹으면 몸에 안 좋은 것” 이라는 지론을 가지고 계셨다. 그래서 우리 남매가 라면을 먹을 때도 몇 마디씩 잔소리를 하곤 하셨다. 하지만 정작 아버지는 그 ‘간식’들을 너무나 좋아하시는, 먹성이 좋은 분이셨다.  아버지는 평소에도 식사외에 과자나 아이스크림, 라면등을 즐기셨다. “이런건 방부제나 색소도 있어서 자주 먹으면 안 좋은거야”라고 하시며.

내가 고등학생때 어머니께서 병원에 진찰을 받으러 가셨는데, 예상보다 너무 늦게까지 안오시는 것이었다. 저녁때이지만 밥을 챙겨줄 사람이 없어서, 아버지와 나는 굶고 있었다. 나는 당연히…할 줄 아는 요리는 라면뿐.

“아빠, 난 라면 끓여 먹을건데, 아빠 것도 끓일까요?” (문장끝에만 존대하는 전형적인 어린놈의 표현법)

아버지는 평소의 지론대로 “밥을 먹어야지, 무슨 라면이냐. 난 됐다” 라고 하셨다.

먹지 말라고 하지 않으신 것만도 다행이라 생각한 나는, 배고픈 나머지 두 번도 묻지 않고 짜파게티를  끓였다. 2봉지나. 느끼한 짜파게티 냄새가 진동을 했고, 나는 냄비채로 짜파게티를 식탁에 놓고 먹으려 했다.

그런데 막 한 젓가락을 입에 넣었을 때, 아버지께서 다가오셨다.

“아빠도 한입만 먹자. 한입만.”

역시 배고프셨나 보다. 2봉지나 끓였기 때문에 어차피 나에게도 좀 많다고 생각한 나는, 한입 드시라고 했다. 한입만!…. 그리고…

아버지는 진짜 한입을 드셨다. 특유의 큰 폐활양을 활용하셨던 것만이 문제였다. 후루루루루루룩~~~

남은 것은 두세 젓가락도 안되는 부스러기 면들과 양념 뿐. 단단히 삐진 나는 “그렇게 시장하시면 하나 더 끓이라고 하시지” 라고 투덜거리며 새로 짜파게티를 끓여야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한 두번 더 안 여쭤본 내가 잘못한 거 같다. -_-; 아버지가 평소 지론을 누를 정도의 정당성을 확보하시려면 아들의 반복된 권유가 필요했을 텐데 말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8 Responses

  1. 칫솔 댓글:

    군대에서 야식으로 끓이는 짜파게티는 물도 안버리고 그냥 짜장 소스 섞어 끓인 다음 계란까지 풀어 먹는 거였죠. 그래도 얼마나 맛있던지.. ^^

  2. 콜린멕레이 댓글:

    짜파게티의 묘한매력은 1개먹으면 뭔가부족하고 2개먹기엔 너무 배부르고………..으음….. 군입대이후로는 근무라면으로 사천짜파게티 뽀글이를 먹어서그런지 오리지널 짜파게티는 영 느끼해서 못먹겠더라구요 ㅋㅋ

    • Draco 댓글:

      음…맞습니다. 저도 심각하게 살찌기 전에는 꼭 2개씩 끓여먹곤 했었죠.
      제가 좀 매운거 싫어해서 사천…은 한번 먹어보고 말았습니다만, 말씀 듣고 다시 먹어 보고 싶네요.

  3. Ludens 댓글:

    으윽 국물있는 짜파게티란ㅠㅠ

  4. 구차니 댓글:

    얼마전 다음 아고라에 올라왔던 짜파구리(짜파게티 + 너구리) 가 떠오르는군요 -ㅁ-!

    솔찍히 면이 부족하거나 해서 섞어 끓일때 유일한 방편이긴합니다 ㅠ.ㅠ
    (갑자기 배고파졌어요!!! ㅠ.ㅠ)

  5. luztain 댓글:

    국물이 없는 면류는 하나 가지고는 이상하게 양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아 물론 짜파게티나 팔도 비빔면에 국물을 만들어서 먹는 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6. 국물 자작한 짜파게티 일품입니다. 다만 국물량을 조절해야 면이 맛이 있다는… ^^

  7. ozworld 댓글:

    저는 짜장면을 국물 많이 해서 라면처럼 먹어요. 주변 사람들이 이상하게 자주 보죠… 할머님 취향이 저랑 비슷하시군요.

    • Draco 댓글:

      ….음..제가 글을 애매하게 써서 몇몇분이 오해하신거 같은데

      할머니께서 드신 국물은 ‘짜파게티 면 삶은 물’입니다.
      삶은 물이 좀 많아서 버리는게 아까워서 못버리게 하시고 드신겁니다.

  8. 나인테일 댓글:

    아버님께서는 츤데레이셨군요.

    “벼, 별로 라면을 좋아해서 먹는건 아니니까!”

  9. 큰머리 댓글:

    재수할 때 학원앞 분식집의 ‘짜장밥’ 메뉴가 생각나네요.
    짜파게티 + 공기밥 = 900원이었다는.. ^^

    하지만 지금 이곳에서의 짜파게티는 너무 비싸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