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Avatar)

전체 줄거리.

게임 개발사 ‘지구 소프트’에서 일하던 제이크는, 경쟁사 ‘판도라’에서 개발한 ‘나비 온라인’에 가입해 라이벌 게임을 접하게 됩니다. 그는 처음에는 자신의 회사에서 써먹을 아이디어를 얻고, 상대게임에 방해공작(클라이언트 해킹, 여론 조작등)을 시도하려는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회사의 게임이 무미건조하고 자원소모를 위한 노가다 게임이었던데 비해 ‘나비 온라인’은 모든 크리쳐들과 상호 교감을 하는 멋진 게임이었습니다.
제이크는 자기 회사에서 일은 까먹고 ‘나비 온라인’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키우는데 여념이 없게 됩니다. 나비 온라인에서 캐릭터를 레벨업하고, 말을 타고, 날아다니는 펫을 얻고, 여친도 사귀게 됩니다.

그러나 ‘지구 소프트’에서는 제이크에게 부여한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고 ‘나비 온라인’에 빠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지원한 계정의 유료결제를 취소해버립니다. 그리고 ‘지구 소프트’는 적대적 M&A로 ‘판도라’를 인수합병하려 합니다.

제이크는 동료들의 도움으로 자신의 아바타에 다시 접속하여 ‘나비 온라인’의 수많은 유저들에게 ‘지구 소프트’의 만행을 알리고 힘을 규합하자고 외치게 됩니다. ‘나비 온라인’의 유저들의 단합으로 인해 ‘나비 온라인’은 동접률 상승과 다양한 결제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지구 소프트’의 서버들은 DDOS공격을 당하고 하나둘 무너지게 됩니다. 여론의 악화와 손해를 감수하기 힘들어진 ‘지구 소프트’는 물러나고, 제이크는 승리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는 훼이크다!!!! ㅋㅋㅋㅋ

아바타는 특수효과의 새 지평을 항상 열어가던, 제임스 카메론의 신작입니다. 인기작이라 이미 많은 분들이 보셨을거라 생각되서 장난치는 글 좀 적었습니다. 실제로 영화 소재 자체가 온라인 게임이나 매트릭스 접속 같은 느낌도 들었던게 사실입니다. 그외에 여러 영화나 애니매이션에서 아이디어를 따왔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만, 영화의 현실보다 더 현실같은 CG와 줄줄 쉽게 풀어나가는 스토리는 정말 제임스 카메론 다웠습니다.

새롭게 창조된 세상, 판도라 행성. 정말 멋졌습니다. 로드 브리티시(리처드 게리엇)에 의해 창조된 브리타니아를 처음 접했을 때의 감동을 다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나비 종족의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군요. 환타지에서 흔히 거론되는 엘프와 옛날 인디언의 전설을 교묘히 섞어 놓은 듯한 그런 느낌이더군요. 밀리터리 매니아들에게도 좋은 영화입니다. 지구의 무기는 현재의 미군의 무기들을 교묘히 진화시켜 놓은 듯한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헬기들은 아파치와 블랙호크의 미래버전을 연상시킵니다. 미사일도 헬파이어나 사이드와인더와 비슷한 디자인인걸 쓰더군요 ㅎㅎㅎ

샘 워싱턴은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에서보다 더 멋져 보였고, 시고니 위버의 강인한 느낌은 워낙 오랫만이라 반가웠습니다. 여전사로 역시 제격인 미셀 로드리게스는….여전히 주인공 도와주며 처절히 싸우다 입담 몇번 날려주고 죽는군요. 묵념.

스토리상의 참신함은 좀 떨어지지만, 그외의 비주얼이나 구성, 주제, 캐릭터등 모든 면에서 만점을 줄만한 영화입니다. 못 보신분들은 꼭 보십시오!

ps.
여친이 3D로 보면 멀미를 하기 때문에…어쩔수없이 2D로 본것이 한…

ps.
나비 종족의 코는….
왠지 계속 ‘공각기동대’의 바트를 연상시킵니다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혀 관련없지만, EBS에서 최근에 방영중인 ‘아바타 : 아앙의 전설’ 애니매이션도 꽤 재미있더군요. 단순 아동용 모험 애니지만, 나름 동양적인 문화와 교훈을 담았달까?….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8 Responses

  1. 뽕남편 댓글:

    심각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군요. 다만 본사람만 느낄 수 있는 스포일러…잼있는 글이에요. ^^

  2. NamSa 댓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게임에 비유해서 들어보니 색다른 느낌인걸요 ㅋ
    3D로 전 봤는데 생동감은 좋은데 어질 어질
    스토리가 가물 가물 그냥 일반 디지털로 다시 한번 봐야겟어요
    음토리를 맛있게 음미하면서 ~

  3. 모노마토 댓글:

    이런…. 3D로 다시 보시오 ㅋㅋ 대박

  4. 구차니 댓글:

    디도스 걸고 영웅 되다 ㅋㅋㅋ
    한국이라면 저 삐리리 캐삭해! 이랬을려나요 ㅋㅋ
    너님은 영구블럭 크리 ^^;

    3D로 봤는데 어지럽진 않고 좋았어요.
    솔찍히 아바타는 3D를 위한 영화가 아니죠
    단지 영화를 위한 3D일 뿐이라서 말이죠 (미묘한 어감의 엄청난 차이!)

    현실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도구로서 3D를 택해서 정말 내 눈으로 보는듯한 현실적인 입체감을 선사하기 때문에 다른 3D 영화처럼 어지럼증은 없었습니다 (물론 자막은.. OTL)

    • Draco 댓글:

      3D 어지러움증은 정말 사람들마다 격차가 큰거 같아요. 제 경우는 전혀 문제가 없는데, 여친은 3D는 1분도 못버티고, 2D라도 좀 아찔한 높이가 표시되는 장면에서는 멀미를 하거든요.

  5. 3D로 봐도 하나도 어지럽지 않더군요. 다른 3D 영화와는 틀린듯 합니다. =)

  6. 온새미 댓글:

    주변에서 아바타 보고 온 분들이 하나같이 이렇게 말하더군요.

    “아바타를 보고나면 와우(World of Warcraft)를 하고싶어져.”

    라고 말이죠 ㅋㅋㅋ

  7. 데굴대굴 댓글:

    그러니까.. 서버 공격에는 DDOS 가 짱이군요….ㅡ,ㅡ;;;

  8. Eltain 댓글:

    암만 생각해도 앞글은 네타군…
    근데 DDOS공격부분쪽에 ‘제이크가 글을 올린 포럼(예 DC?)에서 우군이 되어 DDOS공격으로 지구온라인을 물리친다’ 라고 했으면 더 어울렸을지도 …

  1. 2009년 12월 27일 일요일

    아바타 감독 제임스 카메론 (2009 / 미국) 출연 샘 워딩튼, 조이 살디나, 시고니 위버, 미셸 로드리게즈 상세보기 주변인들의 스포일러에 시달리다가 드디어 아바타를 봤습니다. 앞으로 블럭버스터 CG의 역사가 아바타 이전과 이후로 양분될 것이라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로 수려한 영화입니다. 너무 지나친 해석일까요? 목적을 위해 방해가 되는 대상은 모두 적으로 간주하고, 힘 앞에 굴복시키는 인간의 포악함은 마치 역사이래 제국주의 열강의 수취와 약탈..

  2. 2010년 7월 6일 화요일

    […]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였습니다. 아바타와 나란히 흥행할 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