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범하십니다”

갑자기 떠오른 추억.
대학생때 이맘때쯤…아니 6월쯤인가? 광화문에서 길을 잃고 삽질하고 있을때였다.

“실례합니다만, 상을 보아하니 비범하십니다”

ㅡㅡ;

음성의 발신자를 확인하고자, 우측으로 150도 회전을 하자…

한두살 많아 보이는, 깔끔하게 양복을 입고, 안경과 잘 빗어넘긴 7:3 가르마의 인상 깔끔한 남자가 서 있었다.

“머라구요?”

“부족한 제가 보기에도, 보통분 같지 않고 비범한 기운이 느껴져, 이렇게 말씀을…”

“…. 제가 원래 좀 비범하긴 한데요, 한가지만 여쭤볼께요.”

“말씀하십시오.”

“그 멘트 오늘 몇번째 쓰셨어요?”

순간 눈알이 좌우로 2.5회 진동.
세고 있냐? ㅡㅡ;

“아니…저 그게 아니라…”

당황하는 그 사람을 놔두고 다시 턴하여 가던길 갔다….

ps. 그러고 보니 10분동안 더 헤매고 약속시간 늦었었다 ㅡㅡ;
당시엔 광화문역 지하보도를 통해 길만 건너면 왜 그리 방향감각을 잃어버리는지….

ps. 고등학교, 대학교 때, 날 잡고 말 걸은 종교인들은, 1주일에 2,3명은 되었었다.
한달동안 아무도 말을 안걸어올땐 허전하기까지 했었다;;;;
심심하고 시간 죽일일 없을땐, 일부러 잡혀서 수다 떠는 짓도 했었다.
(방배역 옆에 있던 여자분…정말 미안하다;;)
왜 그리 종교인들에게만 인기가 좋은지…
그때 Dark오라가 내 주위를 감싸고 있었던가?
아니면 유난히 큰 머리가 눈에 띄어서 인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댓글 8개

  1. 저도 그런사람들이 자주 말거는 편이에요 ㅡ.ㅡ
    남들은 안그렇다던데;; 전 역근처만 지나가면 반드시 타겟이 됩니다 =ㅅ=
    주위에선 어리하게 보여서 그렇다고 (탕!)
    전 그냥… 아무말 안하고 휙 가버립니다…
    예전엔 뭔가 거절이라도 해야할것같아서 망설였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는걸 꺠달았지요 -ㅅ-a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