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사람 가지고 노냐?

고 김선일씨에 대하여…

경향교회(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131) 석원태 목사(71)가 6월 27일 예배에서 고(故) 김선일씨 죽음과 관련 “그가 기독인이라는 사실이 부끄럽다”, “예수는 전도하고 죽을 일이지”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후략…
[오마이뉴스 양정지건 기자]
“이라크에서 기독교를 전파하려는 이교도를 우리는 죽였다.” 김선일씨를 살해한 ‘일신(一神)과 성전’ 단체의 아랍어 홈페이지 1면에 떠 있는 글의 제목이다.
후략…
[중앙일보 서정민]

ㅡㅡ;

참 가지가지로 논다.

자신의 종교가 중요한건 좋은데, 그것을 융통성없이 휘두르는 자들 때문에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지….

누가 인간을 학습하는 동물이라 했는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댓글 7개

  1. 큰머리 // 아무래도 그렇겠죠

    lovejin // 안타까워요. 정말… 허무하게 죽은 목숨이..

    fob // 대체..어딜가면 다른 걱정없이 일만 열심히하면 벌어먹고 자식들 낳아서 기르며 살련지..

    가을귀 // 요즘 헛살은듯한 어른들 종종 보여요…일부 단체들 사람들이나..

    델버 // 우리의 일부도 추악하려나…우리의 단면이 모여서 저들을 만들어 표출되는 걸까나…괴롭구만.

  2. 인간이 해놓은 인간에 대한 정의는 나쁘고 추악한 모습은 빼놓고 좋은 모습만 정의해 놓은거야..
    지구상 인간을 제외하고 어느 누구도 인정하지 않는 정의라는거지..
    저렇게 삽소리하는 것도 우리의 한 단면이야..
    욕한다고 해서 저 사람들과 우리가 이질적인 인간은 아니라는거지..
    다 거기서 거기니까..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