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수없는 여자

바람의 파이터를 보고 돌아오는 지하철에 빈의자가 있어서 앉아오고 있었다.

신용산쯤 왔을때 앞에 여자가 서 있었는데,
커다란 선글라스에, 이상하게 끝을 말은 헤어스타일에,
초록색 나시와 청 나팔 바지를 입고, 분홍색 가방을 어깨에 맨…
좀 이상한 여자였다.
(나이는 30살 좀 넘어보였다)

그런데 문제는…
그 여자가 양팔을 위로 올려 손잡이를 잡고,
(겨드랑이 털좀 제대로 밀어라 ㅡㅡ;)
엄지손가락에 얇은 주황색 비닐우산을 끼고 있었다는 것이다.

지하철 움직임에 따라 진자운동을 하던 그 비닐우산은…
내 눈앞 20cm앞까지 왔다 갔다 하고 있었다!!!
왔다~ 갔다~ 흔들~ 흔들~

눈앞에 우산 꼭지가 10초마다 다가왔다가 멀어지는 상황이란!!
지하철에서 그렇게 신경쓰이는 일은 처음이었다!!

게다가…
그 여자에게 눈치를 주거나 노려봐도,
자기가 섹시해서 쳐다보는줄 아는지
코방귀만 끼면서 콧대 자랑이나 하는 것이었다.

아..재수 없어.
그냥 우산을 뺏어다가 그 여자를 먼지나도록 후려치고 싶었다.

그냥 일어서서 나와 버렸다.
그 여자는 내 자리에 앉았고 ㅡㅡ;
(자리 뺏을려고 일부러 그런 미친짓한거 아닐까 싶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5 Responses

  1. 가을귀.. 댓글:

    자리차지하기 신공을 가진 미시였군요..ㅇㅅㅇ

  2. 루리엔트 댓글:

    분명 겉보기엔 많이 꾸민척해도 마음속많큼은 100% 아줌마인거겠지요!
    어째서 젊었을 아가씨때에는 “아줌마는 이상해!” 라고 생각했을 행동들을 스스로가 아줌마가 되어서 하는걸까요 OTL
    나는 그러지 않아야지

  3. CiEl 댓글:

    분명히 자리 뺐을려고 한걸거예요. -0-;

  4. HIGHMACS 댓글:

    상당한 압박이군요. 분명 자리를 노린 행동으로 생각됩니다.

  5. Draco 댓글:

    가을귀 // 그럼..비도 안오는데 비닐우산을 가지고 다닌걸 보면…그럴지도요.. 양산 대용도 안되는데…

    루리엔트 // 루리엔트님이 그렇게 될리가 ^^

    CiEl // ^^;;

    HIGHMACS // 압박은 압박이었지요;;

    루리엔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