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리그를 보다.

원제 The League of Extraordinary Gentlemen

원래 숀코넬리 하나 볼려고 본거지만…보긴 봤다. (DVD로)

7명의 유명소설속 주인공이 한영화에 나오는데…

숀 코널리가 연기한 알란 쿼터메인은
1885년 H. 라이더 헤거드가 쓴 『킹 솔로몬의 보물』에서,

페타 윌슨이 연기한 미나 하커는
1897년 브람 스토커의 『드라큘라』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의 드라큘라에서 위노나 라이더가 4.7배는 더 이뻤다)

쉐인 웨스트가 연기한 톰 소여는
1876년 마크 트웨인의 소설 『톰 소여의 모험』
(그런데 왜 하필 스파이냐;;;)

스튜어트 타운젠드가 연기한 도리안 그레이는
1890년 오스카 와일드의 탐미주의 소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토니 커랜이 연기한 로드니 스키너는
1897년 H.G. 웰즈의 소설 『투명인간』

나세루딘 샤가 연기한 네모선장은
1873년 쥘 베른의 소설 『해저 2만리』

제이슨 플레밍이 연기한 지킬박사와 하이드씨는
로버트 스티븐슨의 1886년작 『지킬박사와 하이드씨』

이렇게 7명의 주인공에다가, 악당은 셜록홈즈의 숙적인 천재 수학자 모리어티 교수다 ㅡㅡ;

그런데, 7명이나 되는 쟁쟁한 캐릭터가 한 영화에 모여서 액션을 펼치는데다, 엄청난 자동차와 노틸러스호, 적의 기관총등 다양한 특수효과가 가미되니….

영화는 그야말로 1 x 7 = 0라는 오합지졸 게임이 되어버린다.

숀코넬리는 자기 캐릭터가 너무 강해서, 쿼터메인 같지도 않고,
나머지는 그냥 액션 몇번 보여주고 끝이다.
네모선장은 소설처럼 리더가 아니라, 숀코넬리의 하인같고,
오히려 지킬박사와 하이드가 더 화끈한 주먹질을 보여줬다.
(톰소여는 왜 나왔는지 의문;;)

게다가 적이라는 모리어티 교수는…똑똑하기는 커녕 도리언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바보에 겁장이이고…

캐릭터들이 흡인력이 없고 액션만 화끈한 영화랄까?
(아마 서양놈들은 저 7,8개의 소설중에 한가지는 원작으로 읽었을테니,
캐릭터에 몰입할 수도 있었을지도..)

그냥 한번 화끈하게 지구 스케일로 뻑적지근 놀아보자~~ 이상의 영화는 아니었다.

ps. 총 한발 맞고 죽는 숀코넬리라니…늙었구랴.
나중에 살아날거 같은 폼은 잡았지만…
숀코넬리는 인디아나 존스3때가 가장 멋졌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3 Responses

  1. CiEl 댓글:

    저두 이거 봤어요! ㅋㅋ
    CG가 너무 부실해서 보면서 눈을 가리고 싶었던 영화;;

  2. Draco 댓글:

    CiEl // 특수효과가 약간 색감이 단조로웠죠. 돈이 좀 부족했던듯 ^^;

  3. 랑이 댓글:

    반헬싱이 차라리 더 잼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