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주인들이 좀더 강해졌으면 좋겠다.

이규영님 블로그의 글들을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는 않았지만, 올블로그를 탈퇴한다는 글을 보고 아쉬웠다. 골빈해커님도 수시로 자신의 생각을 블로그에 정리해 올리시지만 나중에 비공개로 바꾸시거나 입장 발표를 다시 하는 경우를 여러번 보았다. 다른 블로거분들도 수시로 사과하거나 수시로 글을 지우거나 수정을 하시곤 한다. 심지어 블로그를 접는 분도 있다. 개인적으로 나도 악플을 여기저기 고집스럽게 달고 싸움도 심하게 해서 찔리지만, 이런 상황은 뭔가 아니다 싶다.

블로그는 개인의 기록이다. 포탈사이트처럼 남들에게 잘해주기 위해 만든 서비스가 아니라, 자신을 위한 서비스이다. 그리고 기록적인 면이 강하다. 내일 더 똑똑해지고 더 옳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해서, 오늘 쓴글을 고쳐버린다면 그것은 기록이 아니다.  여러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좀더 넓은 생각을 가지기에도 블로그는 아주 우수한 시스템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외부 사람들의 사고에 자신을 맞추거나 모두에게 맞는 두리뭉실한 글만 써야 하는 것은 아니다.

댓글이 모두 신사적이고, 은근히 자신의 주장을 하도록 바라는 것은 무리이다. 욕만 안쓰이면 다행이지. 그렇다면 댓글을 쉽게 다는 만큼, 블로그 주인들도 좀더 강해져야 한다. 자신의 주장을 확실히 달아주고, 그렇지 않으면 댓글을 못달게 하던가 말이다. 맘에 안드는 글은 삭제를 하던가 무시를 해도 되지 않을까?

좋은게 좋은거지만, 블로그는 자기 자신을 위한, 자기 자신의 기록이다. 정체성과 자존심을 남들의 댓글과 트랙백에 휘둘리지 말았으면 좋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5 Responses

  1. 오르프네 댓글:

    인생이 그런거죠… 🙂
    자신의 블로그는 역시, 자신이 꾸려나가는 것이고,
    남의 말에 흔들린다는 건…역시 소심해서? -_-;;;

    하지만, 블로그에 블로깅을 하는 이상, 자기것인 동시에
    자기것이 아니게 되어지는것 같더군요…

  2. monOmato 댓글:

    연예인이 유명해지면 사생활에 신경 쓰듯….
    유명 블로거들은 자신들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미치는 영향을 생각 안할 수 없겠지……..

    라고 해코님에게 술자리에서 들은 기억이…………

  3. M.ja 댓글:

    아! 이 글을 보니까 제가 요즘 돌고 있는 블로그캠페인에 대하여 느끼는 불만과 비슷하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너무 ‘착하게 살자’는 쪽으로 벌어지는 캠페인이라서, 그게 무언가 입을 틀어막는 듯한 갑갑함이 느껴졌습니다.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