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 스파르타의 일당백 전사들이 페르시아의 100만 대군과 싸우다 진 이야기.
    (300명이 일당 100이면 3만명밖에 상대 못한다. 100만에겐 당연히 진다…;;)
  • 초반엔 살짝 야하고, 후반엔 처절하게 잔인하다. 보고 즐기는 영화로서는 100만점이다.
  • 과하게 탈색을 한 영상은 ‘밴드 오브 브러더스’의 탈색보다 훨씬 과장되어 일부러 만화적으로 만들었다는게 너무 의식되는 수준이다. 300원작 만화와 너무 똑같이 재현했다는 블로그들의 글이 많은걸 보니 그런면에서는 공을 많이 들인듯.
  • 횡스크롤의 길고 긴 슬로우모션은 액션을 보여주는데 탁월하지만, 너무 남발된거 같다. 그래봐야 오대수형님의 횡스크롤보단 약하다. 그리고 화살비가 두번 정도 나오는데, 자꾸 ‘영웅’이 생각나는건 왜 일까……;
  • 비슷하게 만화를 영화로 옮긴 ‘브이 포 벤데타’와 같이 비교해보면 재미있을 듯하다. 공통점이 참 많다.
  • 역사 고증문제는 여러개 있지만, 어차피 만화를 그대로 옮긴 영웅물이다. 그것보다는 하필 미국이 만든 영화에서, 군사력을 이용해서 잔인한 노예제도와 침략을 일삼았던 스파르타인들이 자유를 외치며 용기로 맞서는 투사로 그린게 상처가 더 크다.
  • 주인공 제라드 버틀러는 연기는 훌륭했지만 고함소리 밖에 기억에 안 남는다. 스파르탄!! -_-; 저 포스터로 지름신2라고 패러디 된다면…당해낼 수 없을 듯.
  • 여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레나 헤디는 케이브에서도 꽤나 박력있는 근육질 여인으로 나오더니 여기서도 그렇다. 그런데 피부가…… 서양여자들은 너무 클로즈업하면 안된다는 교훈.
  • 파라미르 데이빗 윈햄이 반갑다. 말 잘하는 지적인 이미지는 여전하구나. 40대 중반 배우의 이미지치곤 너무 깔끔하다. 나중에 큰 주연 하나 따낼듯.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아미료 댓글:

    어우..전 이거 용산 아이맥스에서 보다가 후반 15분 남겨놓고 영화 끊겨서 환불 받고 나왔어요; 상당히 마초적이고 서구를 미화했지만, 킬링타임용으로는 손색 없더군요. 미처 못 본 뒷 부분 다시 보기 위해서 처음부터 다시 보는 건 꺼려지고, 나머지 못 본 것도 찝찝하네요.

    • Draco 댓글:

      영화가 중간에 끊겨요? 완전 사고군요. 저는 롯데 시네마에서 봤는데, 거기서도 영화 중간에 영상이 디지털적으로 깨지는 듯한(다운받은 동영상 깨질때처럼) 부분이 두어번 있었습니다. 뭐 어차피 즐기는 영화니까…나중에 기회되면 DVD빌려서라도 보시길.

  2. monOmato 댓글:

    여친과 이거 볼려면 몸매 자신 있는 분만 보라는 모님의 충고에.

    향수를 봤는데……. 완전 후회 ㅋㅋㅋ

  3. SuJae 댓글:

    마눌님과 같이 이 영화 봤다가… 후…
    운동이 필요함을 절실히 느꼈습니다.
    결혼 전에는 여름을 준비하기 위해 이맘때부터 열심히 몸을 만들었건만 ^^;

  4. 에버그린 댓글:

    1년만에 첫사랑과 만나서 이영화 봤다가, 이주일째 연락 못하구 있어요.

  5. Angeldust 댓글:

    아. 그냥 정신나간채로 넋놓고봤어요.
    어짜피 비쥬얼 보러 간거지만… 감탄에 감탄.

  6. 다크맨 댓글:

    아.. 넘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이래저래 말이 많은 영화이지만.. 전 흑… 여성분이랑 보는건 위험한 영화라는데 100% 동의합니다 T_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