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마지막 비디오가게가 문을 닫다

내가 고등학생때부터, 그러니까 거의 15,16년은 된 비디오 가게였다. 원래는 저 아래 작은 PC수리점 자리였고, 이름도 ‘명화 비디오 클럽’이었지만 10년전쯤 이 자리로 이사를 했다. 머리가 반쯤 벗겨지고 명랑하게 대꾸해주는 아저씨가 주인이었고, 그 아저씨 밑에서 동네 꼬마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방학때 쓸 용돈을 벌었다.

10년전만 해도 동네에는 비디오 가게, 즉 대여점이 10여개가 있어 대 호황이었다. 그러나 점차 줄어들더니 인터넷 시대와 멀티플렉스영화관, DVD시대가 되면서 대부분 없어졌다. 그 마지막 가게가 이 가게였다. 전화번호를 보니 더 특별하다. 15년전에는 이 동네 모든 집과 가게들 전화번호가 535국번이었다. 우리집도 아직 535로 시작한다.

동네 서점들도 사라졌다. 7개정도의 서점중에 지금은 가게 이름도 기억 안나는 할아버지가 하던 조그만 서점이 있었다. 그 서점 할아버지는 책 주문도 잘 받아주고, 내가 사는 책에 대한 관심도 보여줘서 자주 찾아갔었다. 하긴 꼬맹이가 전문서적과 전문월간지를 매달 몇권씩 사갔으니 특이했으려나.

비디오가게에서 떨이로 비디오 테입과 DVD, 책등을 팔고 있었다. 불행히도 VTR 테입은 가지고 있어도 사용할 플레이어가 없었다.(이미 산 스타워즈 테입도 썩고 있다;;) 오래된 가게라 별의 별 명작 영화 테입이 있었지만, 그림의 떡. 아쉬운데로 DVD 한장을 구입했다. 오늘은 DVD나 보고 자야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12 Responses

  1. monOmato 댓글:

    저런 곳 가서 떨이! 대처분! 이렇게 써놓고 들어가믄….

    좀 비싼데도 있더라 ㅠ_ㅠ

    할인에 할인 행사로 9천원이면 살 디비디를 1만원( 그것도 상태가 완존 좌절 ㅠ_ㅠ)에 팔지를 않나 ㅠ_ㅠ

    그래도 만화책은 건질만한게 많지 않을까~

  2. funny4u 댓글:

    한국 떠난지 5년이 되가는데…동네 풍경도 제법 바뀌었겠군요 ^_^;;

  3. 다크맨 댓글:

    아…. 저희 동네에서도 최근 비디오가게가 점포 정리 떨이 장사를 했었는데 T_T 요즘은 비디오 대여 가게가 수지가 안 맞는거 같네요. 케이블에서 하두 틀어주니 굳이 빌려볼 이유가 -_-;;;

    예전엔 하두 비디오를 사다 모아서… 가장 싸게 산게 50원에 1개를 산 적도 있었네요. 물론 묶음이라서 가격이 쌌지만서도. 보통 점포 정리 마지막 날에 가시면 더 싸게 사실 수 있을겁니다 ^^;

  4. Angeldust 댓글:

    강남에 사시나봐요.?
    제가 논현동살때 전화번호가 540으로 시작했었는데..
    어느날 4자리 국번들로 많이 바뀌어있더군요..

  5. H.K.KIM 댓글:

    비디오점들이..하나씩 사라지고 있었군요…

    그만큼 수요가 줄어들다보니…

  6. beautifulstore 댓글:

    안녕하세요~ ngo 단체 ‘아름다운가게’에서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는 대학생인데요^^
    이번에 영화 ‘비카인드 리와인드’와 관련하여 사라져 가는 비디오가게를 주제로 글을 쓰려고 합니다.
    그런데 위에 Draco님이 찍으신 사진이 기사에 실리면 주제를 전달하는데 아주 좋을것 같아서 그런데요. 혹시 이미지를 사용해도 될 런지요^^ 기사는 상업적인 용도로는 절대 사용되지 않구요.
    아름다운가게 홈페이지를 통해 포스팅 되게 됩니다~ 그럼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Draco 댓글:

      제 글과 사진은 원작자를 표기하시는 조건으로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됩니다.
      상업적 목적 여부는 상관이 없구요, 굳이 사용 여부를 허락받지 않으셔도 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