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스 프론티어(マクロスF, MACROSS Frontier)

XKGV5yTPm7

마크로스 제로를 본 뒤로 이제서야 마크로스 프론티어를 봤다.

음, 역시 이게 마크로스답기는 하다. 로봇으로 변신되는 현대의 전투기 같은 전투기, 우주전함, 수없이 날아가는 미사일, 아이돌의 노래를 이용한 린 민메이 어택. 노래들도 좋았고. 마크로스 시리즈들에서 가져다 오마쥬 할수 있는건 다 해버리자는 듯한 수없는 오마쥬들이 매니아들을 설레게 했을 듯.

다만 전체적인 스토리는 좀 그렇다. 일본만화에서 흔하게 우려먹는 “네트워크로 모두 하나가 되자! 이게 새로운 인류” vs “조까!” 컨셉. 정의의 편은 뭔가 일이 척척척 맞아 떨어지며 쾌속 진격. 할말 다 하면서 피니시까지. 흔하고 뻔한 연출도 너무 많다. 후반부는 너무 급하게 마무리 짓는 것까지(제작 편수가 조절되서 그렇다지만) 연애관련 연출도 무슨 시트콤처럼 답답해 죽겠고…

서로 전쟁을 원하지 않았지만 바쥬라가 통합된 의식을 가지고 있고, 인간은 각자 생각하기 때문에 서로 이해를 하지 못해 전쟁이 일어났다는 것도 고전SF명작 앤더의 게임과 같은 컨셉이다.

어째튼 재미있게 봤다.

ps. 마크로스 제로의 허무하고 어이없는 엔딩은 프론티어 내에서 촬영한 또다른 영화였단 건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나이테 댓글:

    TVA보다 노래 쪽 매력은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재밌었습니다.
    연애 쪽은 되려 극장판이 훨씬 좋았던 것 같네요. TVA는 완전히 삼각관계 오픈엔드 풍이었는데 이 쪽은 뭔가 한 느낌이라..

  2. Jinia 댓글:

    마크로스제로는 모든 마크로스 시리즈와 연관이 있는 이야기 입니다.
    엄밀히 따지면 맨처음 발키리가 등장하게 되는 이야기가 되죠.
    그리고 마오노므가 프론티어의 쉐릴노므의 조상뻘이 되는 거고…

  3. 구차니 댓글:

    제로는 극중극이라고 하던데
    음.. 아무튼 극중극이 대세인가요?

    더블오 건담에서도 시즌1,2를 극중극으로 만들어 버리는 위엄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