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War의 마음에 안드는 점

30d3b248D-War의 홍보 동영상에 이런 멘트가 나온다.

“대한민국 SF의 시작”

D-War는 SF(Science Fiction, Sci-Fi, 과학소설)장르가 아니다. 괴수영화, 환타지 액션, 재난 영화이다. 과학소설은 과학을 주제로 한 소설이며, 소설가 복거일씨는 “과학소설은 과학이 사람의 삶과 문명에 영향을 미치는 모습을 다루는 소설”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복거일씨의 영어 공용화 주장따위는 맘에 안들지만) 우리가 흔히 SF를 공상과학소설이라고 잘못 번역하여 비현실적인 소설이나 영화를 모조리 SF라고 하는 것은 다소 잘못된 것이다.

그런식으로 치면 “괴물”도 SF이고, 단군신화까지 SF다. D-War보다는 오히려 그 어설펐던 영화 ‘네츄럴 시티’나 ‘건축무한육각면체의 비밀’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이 소재만으로는 SF에 더 가깝다.

SF는 특수 효과를 뜻하는 SFX(Special Effects)와도 구별지어야 한다. SFX만 사용하면 SF라고 홍보하는 영화계 관행도 있는 듯하다.

아직 한국영화에는 제대로 된 SF영화는 커녕 IT강국으로서 IT소재의 영화도 하나 제대로 없었다. 그런 상태에서 괴수영화나 재난영화에 해당하는 영화를 ‘대한민국 SF의 시작’이라고 인정하고 싶지 않다.

어째튼 심형래씨가 심혈을 기울여 만들어낸 D-War가 성공하여 우리나라 영화계의 또 다른 도약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며, SF에 대한 잘못된 정의를 사용하는 관행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Halkrine 댓글:

    차라리 이것보다 큐브가 더 SF스럽겠음.

  2. 윗치 댓글:

    SF고 뭐고 다 좋은데 왜 홍보팀 지들 멋대로 한국 SF를 다 죽여놓고 시작하는지 모르겠어요[…]

  3. 티에프 댓글:

    저도 저걸 보면서..
    설마 저런 전문 업체에서 SF와 SFX를 구분 못하고 썼을까 라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 Draco 댓글:

      그냥 한국 영화계의 관행인듯합니다. SFX만 쓰면 SF라고 쓰는거요. 예전에 은행나무침대같은것도 SF라고 홍보했었고, 아라한장풍대작전도 그랬죠. 불가사리를 북한 SF라고 소개된적도 있었구요.

  4. Mchahm 댓글:

    위에 윗치님의 말에 너무 공감합니다. 아마도 앞으로 한국 영화가 가장 큰 샘이 될 SF를 < 디워> 하나 살리자고 죽여버리는 건 너무 심한 처사 같네요. 디워 하나 찍고 우리나라 영화 안 찍을 것도 아니고…디워의 마케팅에 공감하는 부분도 있지만 이제는 그 역효과만 눈에 더 들어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