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2013)

maxresdefault

관람한지는 2주정도 지났는데 이제야 글을 씁니다.

오늘 뉴스를 보니 1100만명이 관람을 했다고 하는군요. 이래저래 흥행할지 걱정되었었는데, 볼 사람은 다 본 영화가 되었네요.

영화의 구조적인 면만 봤을 때는 그리 독창적이고 대단한 영화라고 보기는 힘듭니다. 세속적이지만 능력 좋은 뻔한 사람이 몇몇 에피소드를 통해 웃기기도 하고 사람냄새 풍기다가 마지막에 변해서 감동을 주는…선생 김봉두 이래 흔한 정석같은 구성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송강호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국가란 국민입니다’라고 외치는 것이 광고로도 나오고, 이미 결말 다 아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봤다는건 이유가 있을것입니다. 그만큼 국가의 권력 남용이라는게 아직 현재 진행형이고, 억울함을 느끼는 사람도 많고, 정의를 외치며 싸우는 모습이 그리웠겠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그리워 하는 사람도 있을테구요.

그런 영화였습니다. 내용 다 아는데도 감동하며 볼 수 있는.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었다는 것에 영화 배우들과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느낍니다.

ps. 이 영화에서 감독이 보여주고 싶은 메시지는,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국가란 국민입니다…라기 보다는 송우석이 원래는 ‘저런 빨갱이 새퀴들, 공부나 할것이지’을 말하던 평범한 경상도 사람이었다는거 아닐까. 그런 사람들도 자신이나 주변사람이 억울함을 겪으면 진실을 알게 될거라는 그런 것 말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