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크 (Hulk, 2003)

인크레더블 헐크도 봤었는데, 이걸 빼먹었었군. 어째튼 EBS에서 해줘서 봤다. EBS는 자막판으로 영화를 틀어줘서 좋다.

헐크의 탄생, 이중인격적인 면, 헐크의 파워 등은 정말 잘 묘사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부르스 배너와 아버지의 갈등, 배티와 그녀의 아버지의 갈등이라는 프레임도 적당하고, 각자 사람들의 어두운 면이나 그 것에 대비된 헐크의 힘이라던지… 소재와 주제는 정말 잘 살렸지만, 연출이나 구성이 뭔가 하나씩 빠진듯한 영화.

특히 매번 부르스 배너가 화내서 변신하고, 진정되고 잡히고, 다시 화내서 변신하고, 잡히고, 변신하고….이런 것의 반복일 뿐이라서 긴장감이 없다. 어차피 헐크가 위험에 빠지리라는 건 예상하기도 힘들고.

헐크 자체가 그래서 영화화 하기 힘들긴 할 것 같다. 어차피 무적의 주인공이라 긴장감도 적고, 그렇다고 다른 주제로 가면 어두워지고. 사람들은 헐크의 바지에나 신경쓰고.

어째튼 나쁘진 않았음.

ps. 제니퍼 코넬리가 33세일 때 찍은 영화인데, 예전의 청초함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예뻤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