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감정이라는 잘못된 양념이 아쉬운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의 맛은 오직 하나'라는 포스터 카피 자체가 만화판 식객과의 괴리를 예고한다.


영화 식객을 보았다. 타짜와 같이 허영만 화백이 수년간 연재하며 걸작으로 평가받는 동명 만화를 영화화 한것이다. 만화 식객은 요리 고증과 자료조사를 통한 세밀한 한국 음식의 표현, 라면이나 부대찌개등도 한국음식으로 치는 자유로운 사고, 경쟁이나 대결구도에 얽매이지 않고 승부를 무의미하게 하거나 초월해버리는 스토리와 주제, 그리고 주인공들의 재치있는 코믹요소가 어우러진 작품이다.

영화 식객의 경우는 만화 식객과 스토리가 매우 다르다. 운암정에서 경쟁에 밀려난 성찬과 기자 진수, 그리고 오봉주라는 요소는 그대로 가져갔으나, 숙수의 칼을 상품으로 걸고 벌이는 대회가 가장 핵심 줄기이다. “최고의 맛은 어머니 만큼이 많다”라는 주제가 소믈리에 같은 어색한 과장법을 연발하며 승부를 가르는 심사위원에 의해 빛을 잃는다. 가장 아쉬운것은 만화에서는 승부에 집착하지만 “음식가지고 장난한 내가 졌다”라면서 부하의 실수까지도 자신의 패배로 인정하고 깨끗하게 뒷모습을 보이는 쿨가이 오봉주가 영화에서는 이기기 위해 라이벌의 음식에 복어알의 독까지 넣는 더러운 사람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임원희라는 희극 배우를 오봉주로 캐스팅해놓고 어설픈 몸개그로 캐릭터를 가볍게 만든것도 참 문제다. 웃길려면 제대로 웃기던가. 만화의 핵심 코믹 캐릭터인 거지(?) 할아버지, 그리고 보광 레스토랑 식구들이 사라진것도 아쉬움이다.

하지만, 원작과 다르게 만드는것은 허영만 화백도 바라는 일이라고 하니, 그것만가지고 탓하긴 뭐하다. 하지만 더 큰 탓이 있다. 이 영화에서는 황복어의 알을 가지고 짜릿한 맛을 내는 것을 사람의 생명을 놓고 칼끝에 놓는 위험한 짓이라고 하고 있다. 하지만 결국 영화 자체도 감정이라는 ‘양념’으로 말초신경을 자극하려고만 하는 위험한 짓을 하고 있다. 민족주의와 반일감정이라도 낚으려는 듯한 일제시대의 비극이라는 미끼와, 일본인의 좀 오버스러운(?) 사죄와 회상, 스승의 자결, 제자의 죄의식, 선조에 대한 오봉주의 잘못된 생각과 집착, 제대로된 고수들의 대결이 아닌 조선대표 서민음식과 일본 관료가문의 전래음식(?)의 승부가 되어버린 어이없는 마지막 대결, 성찬이 기르던 소의 슬픈 희생, 사형수 이야기까지… 영화는 맛과 향기의 향연이 아닌 눈물의 향연으로 만들려고 꾸준히 시도한다. 상업영화니까 그렇게 만든거겠지만 마치 선생 김봉두의 마지막에서 억지 눈물을 자아내게 했던것같은 거북함은 어쩔수 없이 느껴진다. 그것도 마지막이 아닌 영화 내내.

‘양념’이 잘못되어 요리는 좀 어긋났지만, 이 영화의 ‘재료’는 그야말로 최상급이다. 황복회, 쇠고기 정형, 고기 굽기, 숯이야기, 사형수와 고구마등의 이야기가 원작 팬들에게 큰 재미를 준다. 배고픈 채로 보면 미칠거 같은 화려하고 맛깔나는 음식들, 청각을 자극하는 도마질소리와 탕이 끓는 소리, 원작과 느낌이 무척 닮은 배우들도 큰 점수를 받을 부분들이다. 마지막에 허영만 화백의 카메오 등장도 놓치면 안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7 Responses

  1. luztain 댓글:

    영화에 대해 말이 많긴 많던데… 아직 못봐서 모르겠네요.
    “만화 타짜는 요리 고증과…” 식객이 아닌가요? 🙂

  2. moONFLOWer 댓글: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아이~ 배고파. -_-;;

    이래저래 말이 많은 영화는 분명하네요.

    • Draco 댓글:

      디모 영화처럼 스토리가 엉터리인건 아닙니다. ㅎㅎㅎ 너무 많은 만화 에피소드를 한 시나리오에 묶으려다보니 조금 억지를 부리게 된거 같아요.

  3. 페니웨이™ 댓글:

    봉주의 캐릭터 변화가 가장 미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악역을 위한 악역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몰개성의 캐릭터였어요 ㅠㅠ

    • Draco 댓글:

      영화계에서 헐리우드의 블럭버스터 흥행공식을 너무 빨리 배워서, 뻔하디 뻔한 각색을 일삼는거 아닌지 의문이 드네요. 식객으로서의 작품이 아닌, 지나가고 생각하면 그저그런 음식대결 장르가 되어버렸습니다.

  1. 2007년 11월 20일 화요일

    글 제목을 다시 수정한다면… 캐스팅만 완벽한 가까운 – 식객 (2007) 원작을 모두 읽은 독자로써… 영화화 되고, 드라마화 된다는 소식에 기쁘기 그지 없었다. 드라마에서는 김래원이 남주인공이라는데.. 그것보다는 영화에서 성찬역을 맡은 김강우가 더 원작 주인공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이하나와 임원희는 원작 캐릭터 그 자체이고, 2% 부족한 부분은 연기자의 몫이니깐… 초반 20여분을 놓쳤지만, 다시 기다려서 보고 싶진 않았다. 좀 오버스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