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크 케이지(Luke Cage, 2016)

maxresdefault2
2016-08-16_20%3b27%3b32_0

제시카 존스에 이은 마블+넷플릭스 히어로 시리즈 3번째 드라마.

역시 이것도 특수효과는 부실하지만, 그래도 루크 케이지가 전형적인 힘+내구성을 가진 슈퍼 히어로이다 보니 싸우는 맛은 있다. 특히 예고편에서 나온 적의 돈창고를 털 때의 액션은 꽤 시원시원하다. 그리고 ‘흑인 동네’를 다루는 컨셉이라 흑인 음악과 음악가들이 많이 나오고, 배우들 99%가 흑인들이다. 대부분 미국 영화나 드라마가 99%백인이고 흑인은 구색으로 하나 넣는 것과 반대라 독특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미녀 여배우를 눈요기로 내보이지 않는 것도 덤.

다만 유다 총알이라는 루크 케이지에게 통하는 총알이 후반에 나오는데, 이게 ‘희귀한 외계인 금속’이 주재료라면서, 갑자기 충분한 설명도 없이 대량 생산되어 경찰에 보급되는 바람에 루크 케이지의 초능력이 별 의미가 없어진다. 마블+넷플릭스 드라마에 항상 나오는 간호사 클레어와 루크가 사랑하는 사이가 되는 것도 조금 뜬금없고.(나중에 디펜더스에서 데어 데블을 어떻게 보려고 그려) 미스티 나이트도 착하고 능력있는 경찰인줄 알았더니 오히려 아마추어 같은 실수로 루크를 계속 위기에 몰아 넣는것이 짜증만 유발한다. 다이아몬드 백이 사용하는 파워 슈트도 그냥 제복수준의 두께에 등에 달린 손바닥 만한 동력으로 작동되는데 루크 케이지와 호각이상의 파워를 보여준다. 그게 아이언맨2편에서 슈트 만드는데 그렇게 고생한 해머테크 제품이라는게 좀 에러.  그리고 대중은 악인인줄도 모르는 다이아몬드백에 싸워 이긴 것만으로 루크는 도망자에서 영웅이 된다. 여러모로  드라마의 큰 흐름에 개연성이 약하다.

어째튼 재미는 있었다. 루크 케이지가 디펜더스에도 나올 예정이라 그 캐릭터와 기원을 알기 위해서는 꼭 봐야할 시리즈인 듯.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