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고어의 불편한 진실 (An Inconvenient Truth ,2006)

미합중국의 대통령이 될뻔 했던 남자, 엘 고어가 혼자 나와 떠드는 다큐멘터리영화. 영화는 엘 고어가 환경과 관련해 전세계에서 한 프리젠테이션과 그의 일상이나 과거사를 담은 조각 필름들을 교차 편집해 보여준다.

엘 고어는 다양한 과학적 자료와 그래프, 애플의 키노트 프로그램의 부드러운 애니매이션, 그의 언변을 동원해 지구가 얼마나 약하고, 인류가 얼마나 지구온난화를 일으켜 해왔는지, 그리고 사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효과적으로 알려준다.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최근 몇년간 얼마나 치솟았는지 직접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그래프를 가르키는 장면은 그 절정이다. (이 장면은 심슨 극장판 애니에서도 패러디 되어 유명해졌다)

상단의 붉은색 그래프는 이산화탄소의 농도, 하단의 푸른색 그래프는 이산화탄소의 농도를 쫓아서 변하는 온도 그래프이다. 과연 미래의 지구 온도는 어떻게 될까? 우리의 손자손녀들에게 미래는 있을까? 그의 말대로 인류는 천천히 끓는 물속의 개구리 신세가 될것인가?

그러나 엘 고어는 칼 세이건의 믿음을 배워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인간의 기술에 대한 신뢰감을 보인다. 최신기술들을 잘 적용만 하면 문제를 해결할수 있고, 우리들의 노력과 정치인들의 의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그의 말이 실현 될수 있도록, 미래와 환경과 아이들을 걱정하는 분들이라면 꼭 이 영화를 보고 생각해 보기 바란다.

참고
http://en.wikipedia.org/wiki/An_Inconvenient_Truth
http://www.imdb.com/title/tt0497116/

ps. 도쿄 의정서를 거부하고 테러와의 전쟁에만 몰입한 부시 대통령….대신 엘 고어가 대통령이 되었다면, 지구가 좀더 살만해지지 않았을까? 겨우 미국 국민들의 투표로 지구의 운명이 바뀐다는게 좀 억울하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페니웨이™ 댓글:

    사실관계를 떠나서 낭비벽 심한 현대인은 꼭 봐야할 다큐멘터리라고 생각합니다.

    • Draco 댓글:

      소비가 미덕이 되어버린 이 시대는 자연과 기본적으로 친해지기 힘든데, 저런 다큐가 잠시나마 반성의 기회를 마련해주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2. 나무 댓글:

    지난 여름.
    너무 더워 이러다가 타잔 빤쓰를 입고 지내야 할 것 같아 야자수 나무를 심자는 농담을 했습니다만, 당장 현실이 아니고 미래 도래치라서 등한시 하네요.
    환경은 후손에게서 빌려왔다는데 갚는 사람이 없네요.
    빚을 독촉하는 채권자가 눈앞에 보이지가 않아서 그런가 봅니다.

    • Draco 댓글:

      환경은 후손에게서 빌려왔다는 말의 뜻은…
      우리가 잘못한건 우리가 아닌 후손이 값을 치룬다는 의미지요.
      사람은 당장의 코앞만 생각하기 때문에, 그러한 이치는 쉽게 무시될수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엘 고어같이 미래에 대해 미리 준비하기를 주장하는 사람이 대단한거 아닐까 생각해요.

  3. 강자이너 댓글:

    차드 호수가 사라져버렸는데도 우리들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살고있죠. 에휴~

  4. 푸른하늘 댓글:

    심슨 극장판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ㅎㅎ

  1. 2008년 2월 12일 화요일

    세계가 더워지고 있다. 이로인한 환경파괴의 흔적이 점차 가시화되자 92년 유엔은 기후변화협약을 채택한다. 그러나 실천은 되지 않고 필요성만 인식하는 상황이 반복되자 협약 당사국들은 97년 12월 일본교토에 모여 ‘교토의정서’를 발의한다. 선진국들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소시키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2001년 3월, 최대의 온실가스 방출국인 미국은 자국의 경제에 도움이 안된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협약국에서 탈퇴했다. ? Paramount Classics..

  2. 2008년 2월 13일 수요일

    문화를 배우는 수업 시간에 엘고어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다큐 영화를 보게 되었다. 지구 온난화라는 알고 싶지 않은 진실을, 정치적 문제가 아닌 인간의 윤리적 문제로써 모두가 떠안아야 한다는 내용이다. 영화 중간에 나온 차드 호수의 비극은 정말 참담했다. 한 때, 세계 최대의 호수(카스피해 제외)라고 불리웠던 차드 호수는 더이상 호수라고 부를 수 없을만큼 메말라 버렸다. 만년설의 북극에는 해마다 만년설이 녹아내리고, 히말라야에는 10년 이내에 얼음이..

  3. 2008년 3월 14일 금요일

    부시 대통령보다 표는 더 많이 얻었지만 대통령은 되지 못했던 비운의(?) 부통령 앨 고어. 현재 그는 정치판에서 한발짝 물러나 환경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한 사회 운동에 열심히인데 지난 2006년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불편한 진실(An Inconvenient Truth)은 그가 좀 더 많은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해 선택한 진지하고 호소력있는 설득의 장이었다. 줄거리는… 종종 나름 드라마를 갖춘 다큐멘터리도 있긴 하지만..

  4. 2008년 3월 17일 월요일

    DVD 타이틀을 하나 질렀습니다. 전부터 그토록 보고싶었던 앨 고어의 ‘불편한 진실’입니다. 감상을 하면서 계속 경악과 충격을 금치 못했습니다… 앨 고어의 키노트가 훌륭하기도 했지만, 지구의 상태가 거의 중환자 상태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나아질수 있다고 앨 고어는 말합니다. 한사람, 한사람이 노력한다면 지구온난화를 치유할수 있다고 말이죠. 마치, 감기에 심하게 걸렸다해도 다시 나을수 있는것 처럼요. 하지만 노력이 없다면 인류는 그 대가를 치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