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E, 사랑스러운 21세기의 ET

월E는 E.T.와 아주 붕어빵 외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로봇이라는 점만 빼구요. 그도 식물 채집을 했다가 사건이 벌어지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런점이 전부는 아니죠.

월E는 우리가 잊고 있던 중요한것들을 일깨워줍니다. 상대가 보지 않아도 믿고 성심을 다하는 순진한 사랑, 끝까지 함께하는 우정, 어린시절에 좋아하다 어느순간 잊은 장난감들, 한때 빠져서 봤던 옛영화들… 단순히 쓰레기를 압축해서 버리는 역할이어야 하는 로봇이 그런 것들을 소중히 한다는 점은 우리의 잃어버린 어린시절을 떠오르게 합니다. 누구나 어렸을때 …지금 생각하면 시시한 선물 케이스나, 광고지 같은거 모아본 경험이 있지요. 그때의 마음은 어디간걸까요.

아주 재미있게 본 애니매이션입니다. 역시 픽사는 실망시키지 않는군요. 감동과 유머, 로맨스, 액션이 골고루 배합된 걸작입니다.

약간 거슬리는 장면들이 있다면…토성의 고리라던지, 쉽게 다시 지구중력에 적응하는 엑시엄 사람들이라던지..등등 비과학적인 부분이 여러가지 있지만, 뭐 SF를 소재로 쓴거지 진짜 SF는 아니니 패스해주죠.

로봇들의 눈빛연기를 보고 싶다면 꼭 보십시오. 별 5개중 5개.

ps.
월E는 5호파괴작전의 저니5하고도 무척 비슷합니다. 저니5가 ET디자인을 따라한 점도 있지만요.

ps.
월E는 소년스럽다면, 찾을거 못찾아서 짜증내는 EVE는 정말 인간(혹은 여성)스럽습니다. ㅋㅋㅋ

ps.
최고의 조연은 MO입니다. 너무 귀여워요.

ps.
밟아도 죽지 않는 -_- 월E의 친구 바퀴벌레(?)는 번식하게 되면 지구에 복귀한 엑시엄 사람들에게 큰 재앙이 될겁니다. ㅋㅋ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Mr.Dust 댓글:

    저도 정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만.. 전 영화 내내 식물이 불쌍하더군요. ;;;;

    • Draco 댓글:

      하하. 선장이 물을 주는 장면에서 숨이 트이셨겠군요.
      생물체 탐사로봇이 무조건 자기몸안에 생물체를 가두고 신호보내며 몇일을 꼼작 않는것은 좀 문제지요. 나중에 그거가지고 치고박고뺏고 할려고 그런식으로 연출한거지만, 실제로는 그자리에서 분석하고 분석신호만 보내면 될텐데 말입니다. 어차피 모함에가서 분석하나…거기서 분석하나..

  2. 다희 댓글:

    주인공 둘이 이렇게 대화 없는 영화치고 이만큼이나 재미있게 만들기도 참 어렵겠다 싶었어요.
    특히 초반 30분…월이의 생활과 이브와의 만남, 이브가 식물을 먹어버려서
    뚱한 상태가 되버리자 그런 이브를 정성껏 간호하는 월이의 모습은 가슴 뭉클 했지요.^-^
    영화 끝나고 한참동안 월이, 이브(그 특유의 높낮이)를 계속 반복하게 되더라구요.

    • Draco 댓글:

      네 맞습니다. 픽사가 워낙에…CG캐릭터에 생명 불어넣기에 대한 노력과 노하우가 많으니 가능했던 일이겠지요. 그에 비하면 화려하기만 했던 다른 CG영화들은 수준의 차이가 느껴지더군요.

      저도 여친에게 여친이 어떻든 잘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네요.

  3. 이드,,, 댓글:

    로봇들의 눈빛 연기 ==>> 이것때문에 보고 싶어지네요 ^^*

  4. 김치군 댓글:

    아흐~~ 이거 진짜 최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