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파일 새 극장판, 나는 믿고 싶다.

The X-Files: I Want To Believe, 2008
※ 스포일러 다소 있음.

세기말 모든 요소를 끄러모아 인기를 얻은 엑스파일의 세기초 극장판을 보고 왔습니다. 소니 바이오 노트북 행사에서 얻은 공짜 영화 티켓으로. 상영관내에는 10여명밖에 없어서 한기가 느껴질 정도로 한산했고, 그 10여명 마저 들리는 소리로 미루어보아 다 매니아들인듯 -_-한 분위기속에서 감상했습니다.

21세기의 엑스파일은 너무나도 변했어요. 멀더와 스컬리는 나잇살이 쳐지고 주름이 자글자글합니다.(오히려 스키너가 그대로라 동년배로 보이네요.) 시리즈와 극장판내내 키스할까 말까 사람을 약올리던 주인공들은 키스뿐아니라 한침대에서 야한 농담을 주고 받는 사이가 되었어요. 내일이라도 지구를 쓸어버릴거 같던 외계인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사라졌고, 항상 담배를 피우던 담배맨과 음모 노인네들도 물론 보이지 않습니다.(첫 극장판과 시리즈 마지막에서 거의다 죽었지요? 가물가물)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잠적했던 주인공들도 FBI에서 협조요청하니 태연하게 얼굴 들이밉니다. 이런 분위기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보면 ‘애는 왜 다른데 입양시킨거야’라고 생각할거 같아요.

이런 바탕에서 엑스파일은 여성들의 연쇄 납치와 어울린, 현대판 화타의 머리통 이식수술과 신의 계시에 의한 비전을 보는 타락한 신부에 대한 이야기를 소재로 사용합니다. 그리고 불치병으로 죽어가는 아이에 대한 스컬리의 집착과 멀더의 납치된 여성에 대해 집착, 그리고 둘 사이의 갈등을 풀어냅니다. 둘다 똑같으면서 거울면처럼 대칭되는 입장에 있지만, 중요한것은 믿음과 포기하지 않는 노력이다…뭐 그런 이야기입니다.

영화는 볼만합니다. 엑스파일 팬으로서도 그렇습니다. 하지만, 외계인 나오지 않는 엑스파일, 잔인한 목자르기, 설명이 너무 많아 친절한(?) 엑스파일에 대한 불만은 있을 수 있을겁니다.

별5개중 3개반.

ps.
왜 하필 여성들을 노려서 몸통을 이용할까요. 범인들이 동성애부부라서 몸 바꾸는 김에 성전환까지 노리는걸까요? -_-; 하필 수사중에 추락사한 요원까지 여성이니… 여성이 죽는장면이 너무 많이 나오는 극장판입니다.

ps.
머리통 이식수술…한 20년전이라면 모를까, 현대의 관객들은 혈액형이상으로 필요한게 많다는 것을 너무 잘 압니다. 혈관과 근골격형상, 항체, 면역, 신경접합술, 근육과 골격 접합 등등… 그걸 마치 허름한 시설에서 의사와 간호사 한명씩이 거진 몇일간을 성공할수 있다는 식으로 보여주는건 관객모독의 일종이 아닐까 생각해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0 Responses

  1. 열혈남아 댓글:

    음.. 개인적으로 다크나이트보다 기대하고 있는건데..
    재미없나요 ㅠ_ㅠ

  2. Mr.Met 댓글:

    오랜만에 왔습니다!
    블로그 주소도 바꾸고 새로 블로그 문을 열었답니다.

    이제 블로그에서 다시 자주 뵈어요ㅠ
    (혹시 모르실까봐 저는 ‘와니’입니다 ㅎㅎ;)

  3. 이드,,, 댓글:

    엑스파일에 외계인이 나오지 않다니

    웬지 슬래시 공포 영화 같은 느낌이 드네요 ^^;;;

  4. 더오픈 댓글:

    머리통 하니까 생각나는게 “모레”라는 책이네요.
    살인에 살인이 꼬리를 무는..크크
    그래도 Draco님께서 별 3개반을 주셨다면 다크나이트와 월E이후에 시도해볼만 한데요.

    • Draco 댓글:

      시체는 많이 나옵니다만, 그렇게 죽는 장면은 많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도 머리를 자르고 그러니까 조금 분위기는 무섭게 가더군요 ^^

  5. 컴속의 나 댓글:

    엑스 파일에 대해 문외한이라 댓글 달기가 어색하네요^^
    아주 우연하게 본 게 아주 인상적이었던 기억이 나는데
    상상력을 위해서라도 엑스 파일에 관심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어찌 댓글이 제 자신을 위한 게 되버렸다는…@@

    • Draco 댓글:

      저도 사실 TV시리즈 엑스파일은 많이 보지 못했습니다. 밤늦게 방영해줘서 보기 힘들었지요. 세기말의 분위기를 잘 살린 참신한 드라마였는데, 좀 질질 끌다 끝났다는게 아쉬웠습니다. 다행이 극장판이 이번에 나와서 봤지요.

      그리고… 스팸초밥은 못해먹었고…대신 스팸 지져서 따듯한 잡곡밥에 김치랑 엊어 먹었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