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 2: 인터넷 속으로 (Ralph Breaks the Internet, 2018)

어제 따님과 같이 극장에 가서 봤다. 따님이 반년을 기다린 작품.

경고! 이 글은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다. 전작처럼 추억을 되살리는 것은 아니더라도, 인터넷의 다양한 양상을 보여주기 때문에 잔재미는 수없이 널려 있다. 유명 인터넷 기업들(포스터처럼 한국 서비스는 안보이지만)이 잔뜩 나오고, 디즈니 캐릭터들이 카메오로 잔뜩 출연하다보니 그걸 보는 재미도 좋다. 거의 끝에 랄프가 공주옷 입는 장면은 빵 터짐.

다만 이전에도 이 오락기 저 오락기 왔다 갔다 하느라 정신 없는 점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더 정신 없다. 뭐…인터넷을 헤매니 당연히 그렇지.

친구의 꿈을 이해해 준다거나, 인터넷의 ‘좋아요’나 댓글 문화에 대해 비꼰다거나 하는 여러 주제는 괜찮지만, 주요 갈등이 친구사이의 이해에 대한 것이고 터보같은 악당이나 반전이 등장하지 않다 보니 좀 긴장감이 없는 것이 단점. 갈등 자체도 뭐 의외로 원만하게 말로 해결되기도 하고…

이거 진짜 스포일러 경고!

무엇보다 바넬로피가 터보가 된다!!! 1편에서 터보가 사고를 친 이후 본게임을 벗어나 다른 게임으로 가는 문제 캐릭터를 오락실 주민들이 극혐하며 터보라고 부르게 되는데, 바넬로피가 딱 그거다. 자신의 게임이 지루해져서 백성들(바넬로피는 그 게임 나라의 공주다…)을 버리고 다른 살벌한 디자인의 게임으로 옮겨가는 꿈을 이룬다. 그걸 랄프가 친구로서 이해해 주는 것은 괜찮지만, 설정 파괴에 거의 근접했다.

쿠키 영상은 2개가 있다. 엔드 크레딧 중간에 나오는 것은 예고편에 있던 아기버전 모아나 닮은 아이가 팬케이크 먹고 터지는 토끼 이야기. 예고편보다는 약간 볼륨이 추가되었지만 크게 다르지 않다. 엔드 크레딧 다 끝나고 나오는 것은 ‘겨울 왕국 2 예고편’이라고 하더니 그냥 랄프가 아렌델 왕국 같은데서 노래나 부르는 것이다. 별 다른 내용이 없어서 딱히 볼 필요는 없는 듯…;;

제 점수는요. 별 3.5개. 감독이 주토피아 감독이라고 해서, 다 주토피아 수준으로 만드는 것은 아닙니다…

ps. 카메오 출연한 캐릭터들의 더빙 성우까지 원작 더빙 성우를 최대한 캐스팅한 정성은 정말 높게 쳐주고 싶다. 물론 그러다보니 베넬로피=엘사, 라푼젤=안나 등등 겹치는 성우가 좀 되지만 ㅋㅋㅋ

ps. 메리다가 제작사…가 다르다고 다른 디즈니 공주들에게 따 당하고 있는 듯..ㅋㅋㅋ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익명 댓글:

    드라코님

    • 익명 댓글:

      저 죄송한데 , 마스터 오브 오리온 질문좀 할게요 ㅜㅜ
      진화 기술은 무엇이며 어디에 쓰는지 (화기술 1도 모릅니다..)
      사용자 지정 종족에 특성 포인트 늘리는 방법…
      게임 하다보면 지도자 수가 7명이 제한이던데 푸는 방법
      지도자 능력중
      제국 크레딧, 제국 연구 , 인구당 소득 , 인구당 연구 , 무역 수입 , 인구당 식량 , 인구 증가 이거다 중첩 가능한가요 ?

      이상 제가 정말 궁금해서 .. 카페서부터 여기까지 찾아와서 질문 남깁니다.. 폐끼쳐 죄송합니다…

      • Draco 댓글: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합니다.
        진화기술은 딱히 용도가 없는 듯 합니다. 마스터 오브 오리온2에서는 그걸 올리면 종족 특성 포인트가 추가 되서 종족 개조가 가능했는데 리메이크에는 기능이 없는 듯요. UCP 라는 모드를 설치하면 특성포인트를 주긴 합니다.
        특성 포인트 늘리는 방법은 특성 포인트 올려주는 MOD를 스팀 커뮤니티에서 설치하시면 늘릴 수 있습니다. 다만 저장이나 네트워크 플레이는 같은 MOD 설치 게임만 호환되죠.
        지도자는 제가 카페에 댓글 썼듯이 많이 안써서 잘 모르겠네요. 저는 생산이나 제국연구, 인구증가 정도만 쓰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