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와 트램프(Lady And The Tramp, 1955)

저 스파게티 먹는 장면이 유명한 레이디와 트램프. 넷플릭스에 있길래 봤다. 어렸을 때 AFKN인가에서 자막도 없이 영어판만 봤는데 그래도 큰 문제 없이 이해 가능했던 기억이 난다. (영어를 알아 들은게 아니라 대사가 그리 큰 비중이 아니라는 의미) 넷플릭스에는 더빙판도 선택할 수 있다.

귀여움 받으며 컸던 부자집 암컷 강아지 레이디가 그 집에 아기가 태어나고, 주인들이 여행을 가자 벌어지는 모험. 애 보러 온 할머니가 개를 싫어해서 레이디를 오해하고 입마개를 씌우려 하니 놀라서 도망가고, 그러다 떠돌이 개 트램프를 만나 도움을 받는다. 결국 아기 방에 들어가려는 쥐를 트램프가 막아주고 둘이 친해져서 나중에는 한 식구가 된다로 끝.

1955년 작품 답지 않게 그림도 좋고, 움직임도 자연스럽다. 밤비처럼 동물들의 움직임을 하나하나 보고 그린 것처럼 섬세하고 귀여운 점이 일품.

주인공에게 실제로 큰 위기는 없다는 것이 이야기 구조상 아쉬울 수는 있지만, 충격적인 밤비보다는 이게 차라리 동화적이라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19년 1월 29일 화요일

    […] 레이디와 트램프의 고양이 버전 같은 작품. 여러모로 비슷한 면이 많다. 귀족처럼 자란 주인공이 어쩌다 밖에서 고생하다, 떠돌이지만 착하고 멋진 남자를 만나서 집으로 돌아오고, 마지막에 싸움을 벌이고, 해피엔딩. […]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