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Captain Marvel, 2019)

마블이 좀 타락하기 시작한거 아닌가? 하고 고민하게 된 영화. 타락이 아니라면 좀 머리가 어떻게 되었거나. 이게 페미니즘 영화로 포장을 한 모양인데, 어디가 페미니즘인지 모르겠다. 여자인데 킹왕짱 쎄서?

히어로들은 그들이 히어로인 합당한 이유들이 있다. 캡틴 아메리카는 슈퍼솔저인 것이 큰 이유이지만, 그보다는 그의 이상과 정의에 대한 의지가 더 큰 이유이다. 스파이더맨도 역시 초능력과 거미줄이 큰 이유이지만, 10대 소년에서 어른이자 히어로로 점차 성장하는 점이 스파이더맨인 이유이다. 데드풀은 그의 입담일까? 어째튼 그 이유들은 그 히어로의 아이덴티티이다.

캡틴 마블은 왜 히어로일까? 왜 캐럴 댄버스가 캡틴 마블일까? 뭔가 상당히 애매하게 표현한다. 강한것도 알겠고, 의지가 강한 것도 알겠고… 강해지는 과정도 다른 히어로들보다는 거의 꽁으로 힘을 얻은 느낌이다. 폭발에 휘말린게 그녀가 아니라 다른 사람(혹은 남자)이었으면 그 사람도 힘을 얻지 않을까? 물론 진정한 풀파워를 봉인해제하는 과정을 보여주긴 하지만 그것도 좀 애매하다. 억압된 여성이 본래의 힘을 얻는다. 그림은 좋다. 하지만 그 힘이 운으로 얻은 것이다.

애매한 느낌이 들게 하는 이유 중 하나는 강한 주인공에 비해서 악당이 빈약한 것도 크다. 주드 로라는 대배우를 갖다 놓고 그녀가 특별해서 데려와 기억을 지우고 부하로 쓰더니, 셈이 나서 포톤캐논 쓰지 말고 싸우라고 개소리나 하는 찌질남으로 묘사해 놨다. 결국은 그냥 한방감으로 이긴다. 대표적인 악당 종족인 스크럴은 MCU에서는 그냥 우주난민일 뿐이었고, 힘 좀 보여줄까 싶었던 로난도 주인공이 힘 한번 쓰니 도망가는 찌질남2이다.

또한 지구를 중심으로 하는 외계인들의 역학 관계를 보여준 것은 좋은데 결국은 주인공들 앞에서는 피라미들…이다. 음…. 그 정도로 쎈 주인공이라면, 그 후 수십년 동안 우주에서 뭘 했는지도 모르겠다. 그 악당들 같은 크리 제국 좀 주물러 주고, 잔다르가 위기에 있을 때 로난도 처리하고, 우주에 자기 씨앗 심고 다니는 에고도 한대 치고, 타노스도 정신병원에 집어넣고…경찰 놀이 좀 하면 안되나?

마블 영화들이 개연성이 훌륭한 건 아니지만, 여러모로 개연성에 문제도 많은 영화. 물론 마블 영화답게 특수효과와 개그, 액션, 디자인 등은 훌륭하다.

별 3개. 극장에서 보지 않아서 다행.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