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2016)

팀 버튼 다운 영화이지만, 가장 중요한 ‘신기한 초능력 유전자를 지닌 아이들을 보호하는 학교라’는 소재는 이미 엑스맨에서 봤던거라 애매했던 영화. 넷플릭스에서 감상.

학교 뿐 아니라 가장 자주 나오는 불과 공기를 다루고, 괴력을 내거나, 투명인간이 되는 초능력도 딱히 신기한게 아니다. 그나마 무생물에 심장을 넣어서 조종하는게 신기했던 정도.

후반부에 나오는 악당들과의 전투도 그냥 TV시리즈 물의 에피소드 한개 정도의 액션일 뿐, 대단하지도 않다.

그래서 이 영화는 에바 그린의 마력과 에이사 버터필드의 외모로 끌고가는 영화일 뿐이다. 테런스 스탬프 할아버지는 내가 예스맨과 겟 스마트 이후로 오랫만에 봐서 반가웠고, 크리스 오다우드도 IT크라우드 이후로 봐서 반가웠다.

뭔가 매력이 엄청 있으려다 만 영화. 별 3개. 마눌님은 보다가 20분만에 잠드심.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