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논란에 대한 씁쓸함

아이폰의 출시와 아이폰이 많이 팔리는 것을 두고 말이 많습니다. 아이폰이 삼성 옴니아보다 좋네, 나쁘네. 아이폰 사용하는게 비싸네 싸네, 아이폰 써봐야 애플만 좋네 나쁘네, 삼성의 GR이 어쩌고 저쩌고… 이런 논란을 보면서 사람들의 단순하고 피상적인 논점들에 기가 찼습니다. 아니, 사실은 논점이 단순하도록 유도된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죠.

아이폰 출시에서 중요한 점은 그런 점이 아닙니다. 아이폰의 출시는 이동통신 서비스 자체에 ‘다양성’을 증가시켜 주었고, 이 다양성의 향상은 모두에게 긍정적인 것입니다.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한두가지만 있는 상황은 모두에게 좋지 못합니다. ‘다양성’은 자유경쟁시장이 소비자에게 유리하게
적용되는 기본 요건중 하나이고, 민주주의가 좋은 방향으로 가게 되는 기본 요건 중 하나이죠. 인류가 원시생명체에서 지금가지
진화해 온것도 다양성으로 인해 가능한 것입니다. 한가지만 있지 않았기 때문에 한가지 악조건에 의해 전멸하지 않았던 거죠. 근래 화제중 하나인 ‘오픈소스’도 바로 다양성의 긍정적인 면에 근간을 두고 있습니다.

일본의 이동통신은 최근 ‘갈라파고스 증후군’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도 뭐 크게 나을게 없는 형편이었습니다. 일본처럼 독립적인 인터넷 플랫폼에 의존적이지는 않지만, 오히려 핸드폰 사용 자체가 음성과 문자에만 의존하고 있는 낙후된 환경이었지요. 핸드폰 스펙은 세계최고이지만 그 이용실태는 원시적이었습니다. 어차피 이용할 컨텐츠도 없었구요.

아이폰의 출시는 이러한 환경에 큰 변화를 일으킬겁니다. 애플이 가져갈 작은(?) 이득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삼성이 피해를 볼 ‘작은’ 수익 감소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이폰 자체의 스펙이니 OS의 아름다움(-_- 훗) 따위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이폰이 기존 핸드폰과 ‘다르다’는 점이 중요합니다. 아이폰 출시로 인해 사람들은 기존과 다른 세상을 엿보게 될 것입니다. 자신의 핸드폰에서는 뭐가 되고 안되고 있었던 것인지, 혹은 스마트폰에서 돌아가는 프로그램이나 컨텐츠가 왜 유용한지 알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국내 이동통신 환경이 진화하는 기폭제가 될겁니다. 안드로이드폰이나 여러 방식의 핸드폰이 선보이고, 다양한 인터넷 사용 환경에 맞춰 우리나라의 기형적인 웹환경도 바뀌게 될것입니다.

아이폰은 그러한 파문을 일으키는 작은 돌맹이, 작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그런면에서 아이폰의 출시와 성공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헛소리 하고 갈등이나 일으키는 일부 사람들… 조용히 엿이나 드시길.

ps.
더불어 제가 핸드폰을 바꾸게 될 2011년 4월에 딱 마음에 드는 안드로이드폰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Elain 댓글:

    국내기업은 유저가 원하는걸 뭔지 착각하고 있는게 고성능이고 이뻐보이면 잘팔릴꺼라 생각하는 아주 멍청한 생각을 가지고있어 삼성만 봐도 옴니아 내놓은게 고성능의 시피유와 화려한(?) UI를 중점으로 광고하고 있는데
    정말 편한게 무엇인지 유저가 원하는게 무엇인지 모르고 우리꺼 좋은데 하고 징징거려봐야 유저의 편의성을 중점적으로 둔 아이폰에 밀릴수밖에 없지 …
    왜 아이폰이 인기를 끄는건가는 SK와 핸드폰만드는 제작자들이 깊이 생각해 봐야하는 부분
    개인적으로 옴니아 쪽박 났으면 좋겠다.

    • Draco 댓글:

      아이디에 T자 빠졌다 ㅎㅎㅎ

      국내 회사들이 스펙타령만 하면서 부실한게 요점이 아니라니까. ㅎㅎ 국내 회사들이 정신차리고 아이폰이랑 경쟁해줘야 아이폰도 발전하고 다른 것도 발전하는 것이지.

  2. 모노마토 댓글:

    안드로이드 폰도 슼으로 나오면 고자폰 ㄱㅅ

  3. 구차니 댓글:

    핵심은

    더불어 제가 핸드폰을 바꾸게 될 2011년 4월에 딱 마음에 드는 안드로이드폰

    인가요 ㅋㅋㅋ

    음.. 저도 교체 가능한시기가.. 2012년이라 지구가 망하면 안되는데..(응?)
    아무튼 안드로이드 나와도, 솔찍히 실질적인 단일플랫폼인 아이폰만큼의 앱스토어를 구축하지 못해서 상대적인 열세에 몰리지 않을까 조금은 걱정됩니다만,

    솔찍히 말해서 제조사 보다는, 이통사가 정신을 좀 차렸으면 좋겠습니다.

  4. 2010년 4월 정도면 안드로이드 단말 몇종류가 나와 있을 것 같은데요? 좋은 선택 하시기 바랍니다. 🙂

  5. 데굴대굴 댓글:

    저는 한동안 ‘한국형’ 안드로이드폰이 나올껄 예상하기 때문에 아무 생각없이 아이폰 갔습니다. 아이폰 약정 끝날때 쯤이면 뭔가 정리되어 있겠지요. ㆅㆅ (이때도 정리가 안되 있다면 다시 2년 노예생활에 도장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