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나를 즐겁게 한 영화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랑 위의 포뇨

자연/비행/여성/아이 하면 떠오르는 애니매이션 감독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최신작을 다시 볼수 있다는 것 만으로 행복했던 작품. 액션이나 거대한 스케일이 없어지고, 수작업으로 만들었다는 점이 기존 작품과의 차이점인데 그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쥐

그로테스크하고, 야하고, 피가 튀는 흡혈귀 영화. 그러나 웬만한 코믹영화 보다 더 많은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마지막 결론이 좀 평이했던것 같지만 흡인력 있는 작품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트렉 : 더 비기닝

몇 년 전만 하더라도 SF팬들은 엔터프라이즈호의 활약을 최신의 특수효과로 다시 감상할 기회가 있을 줄 알았을까? 몸이 먼저 움직이는 커크함장와 냉정하지만 인간성 사이에서 갈등 하는 스팍, 그리고 추억의 캐릭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P

웃기기만 했던 미국의 3D 애니매이션이 시작하고 10분 만에 관객들에게 눈물을 뽑아낼 줄 알았을까? 아내의 못 이룬 꿈을 이루어주기 위해 그 분신인 집을 풍선에 매달아 끌고 다니지만, 결국 그 집착을 놓고 새로움 꿈을 위해 날아오르는 칼 할아버지.  
 
그런데 칼 할아버지…계단도 못 내려 오셨던 분이, 액션이 시작되자마자 펄펄 날아다니시던데…회춘을 하셨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스트릭트9

올해는 유독 SF영화가 많았지만, 가장 주목을 받은 영화는 디스트릭트9이었다. 저예산 제작과 스토리, 주제, 사회적 문제에 대한 패러디까지 한번에 여러 마리 토끼를 잡아버린 수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썸머워즈

첨단 IT의 해킹사고를 시골 대가족의 단결로 물리치는, 진부한 소재 몇 개의 결합으로 참신함을 만들어 낼수 있다는걸 증명한 재미있는 애니매이션. 핸드폰 문화나 시골의 무사 집안 등 꽤 일본적인 요소를 잘 활용한 것도 부러운 일이었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 작품은 앞으로 계속 봐줘야 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반게리온 : 파

에바는 에바니까. 똑같아도 봐야 하고, 달라져도 봐야 한다. 안보면 꿈자리가 사납다. 제길.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바타

1999년에 영화 매트릭스가 새로운 영화의 흐름을 만들었다면, 그 다음 흐름을 만드는 영화는 이것일 것이다. 3D로 만들어진 세상과 캐릭터가 이제 얼마든지 자연스럽고, 현실보다 더 현실 같다는 것을 증명한 영화. 게다가 멋진 액션과 자연과 인간의 욕심에 대한 경고도 적당히 양념 된 작품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7 Responses

  1. 온새미 댓글:

    전부 다 보고싶었던 영화네요!
    저중에서 스타트랙과 에바밖에 못본듯하군요 ㅠㅠ…

  2. 마래바 댓글:

    재미있게 본 영화들이 꽤 많네요.. ^^
    썸머워즈는 첨엔 그저 그런 시골 이야기인가 싶었는데, 이게 왠걸… IT, 해킹에 인공위성 추락까지.. ㅎㅎ
    잘 어울리지 않는 소재들을 끌어낸 감독의 능력 대단합니다.

    벌써 한해를 잊어야만 하는 역사의 시점이 되었네요..
    기뻤거나 슬펐거나 이젠 과거가 된다는 것이겠죠?
    새해에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드라코님에게도 기쁜 일들만 가득할 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시구요.. ^^

  3. 구차니 댓글:

    티스트릭트 9과 아바타는 정말 수작이었죠
    음..그런데 썸머워즈는 포스터가 안티였는데 말이죠 ㅋ

  1. 2009년 12월 31일 목요일

    어느덧 2009년의 영화를 결산할 시기가 되었다. 작년만큼의 화려함은 없었지만 나름대로 좋은 작품들을 많이 건질 수 있었던 한 해. 올해에는 어떤 작품들이 가장 맘 속에 남게 되었는지 10편의 개봉작들을 손꼽아 보도록 하겠다. 리스트에 오른 작품들은 제작년도가 아닌 개봉일을 기점으로 2009년에 상영된 작품을 선정했으며, 순전히 개인적인 취향을 반영해 리스트를 작성한 것이므로 착오없길 바란다. 업 – 밥 피터슨, 피트 닥터 천재집단 픽사의 무한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