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일의 썸머 ((500) Days of Summ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의 외국 여배우중에 가장 귀엽다고 생각되는 주이 데샤넬과 지 아이 조에서 찌질이 악당으로 나왔던 조셉 고든-레빗의 주연작.

건축가의 꿈을 포기하고 카드 멘트나 쓰던 남자 주인공이 자신의 운명이라고 생각되는 여자랑 홀딱 빠졌다. 그런데 그 여자는 너무 자유분방해서 (나쁘게 말하면 자기 멋 대로라) 깊게 사귀면서도 관계를 인정 안하고 갑자기 헤어져 버린다. 그리고 남자는 폐인모드였다가 다시 운명의 여자를 만난다는 이야기….를 정신 사납게 시간을 다 뒤섞어서 보여준다.

편집이 다소 정신 사납지만, 남녀 주인공들의 귀여움과 예쁜 도시 풍경 덕분에 꽤 밝고 재미있는 영화다. 마지막에 여주인공 ‘썸머(여름)’와 헤어지고 다시 건축일을 해보려 면접 보러가던 주인공 톰이 ‘오텀(가을)’이라는 여자와 우연히 만나 사라을 시작하는 건 정말 ….아름답다고 할지 웃기다고 할지… 영화적인 엔딩이다. 톰, 그 여자와 헤어지지 마. 그 다음에 ‘겨울’이라는 여자랑 만나면 얼마나 차갑고 무섭겠어..;;

요즘 영화는 화질이 워낙 좋아서, 주이 데샤넬의 수많은 털이 다 보였다는 충격적인 감상도 플러스.(이 영화가 은근히 주이 데샤넬의 클로즈업이 많다) 역시 서양 여자는 털복숭이T_T. 톰의 여동생으로 나왔던 클로에 모레츠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보니, 나중에 크게 될거 같다.(아직 13살인데 왜이리 조숙하냐) 마지막에 오텀으로 나왔던 민카 켈리라는 여자는…파워레인저에 자주 출연한 배우인 모양인데, 약간 아시아계 혼혈같은 느낌(?)이 독특했다.

조셉 고든-레빗이 이외로 귀엽고 순박하게 나와서 보기 좋았고….그나저나… 아이언맨에서 쉴드의 요원으로 나왔던 클라크 그렉은 여기서 위장 사업체를 꾸미고 있구나…ㅋㅋㅋ

ps.
이 영화는 남자에게 속박되기 싫어하거나 이기적인 성향을 가진 여자를 여친으로 둔 커플은 절대 보면 안된다.

ps.
굵은 아저씨 목소리로 웃기는 멘트를 넣어주는 스타일이 꼭,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와 비슷. 그러고보니 거기에도 주이 데샤넬이 나왔군.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53152
http://www.imdb.com/title/tt1022603/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