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Cloudy with a Chance of Meatballs,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렸을 때 이런 생각 한번쯤은 해봤을 겁니다. 하늘에서 고기가 떨어지면, 나무에서 햄버거가 열리면…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은 딱 그런 애니매이션입니다. 어렸을 때 한번 쯤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황당한 발명을 하는, 그런 괴짜의 순진한 발명가의 ‘음식’ 난장판 이야기. 아버지의 사랑이라든지, 본성이 천재괴짜인 여자 기상캐스터가 본 모습을 찾아간다든지, 욕심이 과하면 망한다든지 하는 자잘한 양념이 있지만, 양념은 양념일 뿐.

즐거운 소재와 캐릭터가 있지만 그외에는 무난한 정도의 작품입니다.

ps.
라따뚜이는 보면 볼수록 식욕이 돌았는데, 이 애니는 그다지 그런 느낌은 없습니다. 다만 3D로 보면 참 스펙타클하겠다는 느낌이네요. 일부러 3D효과를 노린듯한 화면 구성이 많습니다.

ps.
중간에 행사장면에서 고기를 들고 좋아서 날뛰는 이슬람교도가 군중속에 섞여 있습니다 -_-; 뭐래..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11개

  1. 이슬람이 돼지고기를 금할뿐이지 다른 고기는 먹지 안나요
    양고기 같은 경우는 가장먼저 이슬람이 떠오를 정도 인데..

    1. 아…제 말의 의미는
      ‘이슬람 신도가 금지된 고기를 들고 있다’라는 의미가 아니라
      ‘왜 하필 이슬람신도가 고기 들고 눈에 띄게 날뛰고 있느냐’ 라는 겁니다. 그가 다른 방문객보다 특별히 더 좋아할 이유는 없어보여서요.

      영화 내에 그런 국가차별적인 요소가 조금씩 있습니다. 과테말라에서 의사와 항공기 조종면허까지 가진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위해 미국와서 방송국 심부름꾼을 하고 있다는데 ‘괜찮은 결정이지?’라고 한다거나.

    1. 이 영화가 좀 애매합니다.
      꼭 봐야할 영화라고 할 수는 있는데, DVD소장같은걸 할 정도의 작품은 아니고…-_-; 여러가지 면에서 극장에서 보면 딱이었을 작품이죠. 못보고 지나치면 애석할뿐.

  2. 아들 보여주려고 극장에서 더빙판으로 봤는데요…
    최근에 본 영화 중에서 가장 재밌게 봤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자막으로 다시 보니 재미가 덜하더군요.
    번역이 달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한번 본거라서 그런건지
    모르겠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