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풍의 광시곡 (199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재미있게 했던 국산 패키지 게임이라면, 저는 아직도 이 게임을 꼽습니다. ‘서풍의 광시곡’.

소프트맥스의 유명한 ‘창세기전’ 시리즈의 외전격인 게임으로, 격자 칸에서 캐릭터를 움직여서 약간의 전술적인 면을 넣은 RPG게임입니다. 사실 게임은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에, 게임 자체보다는 스토리에 좀더 치중했달까 하는 게임입니다. 몬테크리스토 백작에서 모티브를 따온 복수와 그 배경이 되는 전쟁 이야기는 꽤 플레이어의 마음을 끄는 면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게다가 도트로 찍은 캐릭터와, 포토샵을 엄청 썼을 듯한 배경이미지, 특수효과등은 당시 국산 RPG게임치고는 꽤 고수준이었습니다. 일본사람이 그렸다는 캐릭터 일러스트는 좀 제 취향이 아니었지만요.

사실 게임 플레이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 자주 튕겨버리는 문제라든가, 이래저래 버그가 많이 있고, 비슷비슷한 전투를 지나치게 반복해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예나 지금이나 국산 게임들이 좀 버그투성이…)

참고
http://ko.wikipedia.org/wiki/서풍의_광시곡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1 Responses

  1. OMNIT 댓글:

    재미있게 하긴 했지만… 스토리를 느끼기에는 너무 자주 싸워서 ㄱ-…
    감옥 탈출하는데 뭐 끝없이 전투모드돌입하니..
    이쯤이 그래도 국내 게임시장도 나름 괜찮았는데…

  2. 모노마토 댓글:

    창세기전 시나리오…. 전부 표절이었음 ㅠㅠ 엉엉 내 시간돌려내!!

  3. 구차니 댓글:

    전 그당시.. D&D 에 빠져서…. OTL
    나중에 악튜러스 하다가 버그로 인해 맨날 팅기고

    판타랏사(소맥)도 버그로 계속 팅기고.. 엔딩도 못봇 비운의 정품 게임.. OTL

    • Draco 댓글:

      우리나라에서 패키지 게임 망한 이유를 불법복제 탓을 주로 하는데, 사실 버그투성이로 출시해놓고 나중에 패치가 제대로 배포 안되는 문제도 큰 역할 했을겁니다. 몇번 당하고나면 우리나라 게임 사고 싶은 마음이 싸악 사라지죠.

  4. 데굴대굴 댓글:

    약간의 버그(?)와 전투 빈도만 고쳐주면 다시 할 의향 있는 게임입니다. ㅋ

    • Draco 댓글:

      버그는 나중에…심각한 것들은 대부분 고쳐졌던걸로 기억합니다만… 정말 한번 깨고나니 다시하고 싶은 의지가 없게 만들더군요.

  5. jorm 댓글:

    서풍의 광시곡… ㅋㅋㅋ 그땐 버근지도 모르고 그냥 재밌게 했었는데